2024.05.19(일)

영어 듣기평가 때 항공기 이착륙 조정…군사 훈련도 중단

'지각 수험생은 경찰차 이용하세요'(사진=연합)
'지각 수험생은 경찰차 이용하세요'(사진=연합)
다음 달 16일로 예정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 아침 교통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관공서와 기업체 등의 출근 시간이 한 시간 늦춰진다. 수험생 등교 시간대에 수도권 지하철 운행 대수도 늘어난다.

교육부는 17일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4학년도수능 당일 안정적 시험 시행을 위한 지원대책'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수험생들이 수능에 원활하게 응시할 수 있도록 아침 등굣길 교통 혼잡을 줄이고 시험 시간 중에는 시험장 주변 소음을 방지하는 등 적극적으로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수능 당일 관공서·기업체 등에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조정하도록 협조를 요청한다.

또 오전 6시∼8시 10분에 수도권 지하철 운행 대수를 늘리고, 경찰서·행정기관의비상 수송차량을 수험생 이동 경로에 배치해 이동 편의도 제공한다.

수능 당일에는 시험장 200m 전방부터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자차로 이동한 수험생은 차에서 내려걸어가야 한다.
3교시 영어 영역 듣기 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 10분∼1시 35분에는소음이 발생하지 않도록 항공기·헬리콥터 이착륙 시간이 조정된다. 포사격·전차 이동 등 군사 훈련도 잠시 중단된다.

시험장 주변 행사장, 공사장 등의 생활소음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다.

수험생이 기상 악화 등에 대비할 수 있도록 기상청은 다음 달 10일부터 홈페이지(www.kma.go.kr)에서시험장 날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도에서는 기상 악화에 대비해 도서·벽지 수험생 수송 대책, 제설대책을 마련한다.

17개 교육청은 안전한 시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음 달 4일까지전체 시험장을 대상으로 안전 점검에 나선다.

수능 당일 지진에 대비해 지진 상황과 지진 발생 때 정보 전달 체계도 점검한다.

문답지 보안을 위해서는 경찰청과 교육청이 철저한 경비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교육부에서도 모든 시험지구에 중앙협력관을 파견해 문답지 관리를지원한다.

올해 수능은 다음 달 16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5분까지전국 84개 시험지구 1천279개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응시자는 작년보다 3천442명 감소한 50만4천588명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모든 수험생이 수능을 잘 치를 수 있도록 전 부처와함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교과용 도서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령안도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된 규정은 2025년 도입 예정인 인공지능(AI) 디지털교과서의법적 근거를 담았다.

또 교과용도서심의회 위원 임기를 2년으로 하고 한 차례만 연임할 수 있도록 했다.(연합=자료)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