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월)
center
(사진=연합)
올해 3분기 국적 항공기로 해외로 떠난 승객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토교통부 항공통계에 따르면 지난 7∼9월 국적사 국제선 노선 이용객은 총 1천287만2천321명으로, 코로나19이전인 2019년 3분기(1천515만518명)의 85% 수준을 회복했다.

올해 상반기 국적사들의 2019년 동기 대비 국제선 여객 회복률은 66%였다.

주로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중장거리 노선의 인기에 힘입어 회복률이 크게 높아졌다. '항공 최대 성수기'인 3분기를 맞아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중장거리 노선을 늘린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게 항공업계의 분석이다.
일본 노선은 515만명이 이용해 2019년 3분기(439만명)보다도 많았다. 베트남 노선에서는 234만명이 이용하며 4년 전(244만명)의 96% 수준까지 회복했다. 필리핀, 태국 등 다른 동남아 노선은 70∼80%대 회복률을 나타냈다.

지난 8월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빗장이 풀린 영향으로 중국 노선의 3분기 여객은 259만명을 기록했다. 2019년 같은 기간의 52% 수준이며, 상반기 회복률(21%)의 두 배를 넘었다.

3분기 국제선 여객 회복세는 중장거리 노선에 집중하는 LCC를 중심으로 두드러졌는데, 2019년 동기와 비교한 올해 3분기 여객 회복률이 가장 높은 곳은 티웨이항공으로 126% 회복세를 보였다.
에어부산(122%)과 진에어(113%)도 코로나 이전 실적을 웃돌았다. 이어 에어서울(95%)과 제주항공(89%) 순이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회복률이 각각 75%, 73%로 낮은 편이었는데, 주로 운항하는 유럽 노선 여객 회복률이 65%에 그친 점이 원인으로 꼽힌다.

이성수 글로벌에픽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42.36 ▼9.93
코스닥 862.96 ▼0.43
코스피200 355.57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