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월)
(사진=연합)
(사진=연합)
소위 '꼼수 위성정당'의 국고보조금을 삭감하는 법안이 추진될 전망이다. 지난 총선에서 비례 위성정당의 폐해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치자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국회의원 선거 종료일 이후 2년 이내에 지역구 당선인의 수가 비례대표 당선인의 수보다 많은 '지역구 다수 정당'과 비례대표 당선인의 수가 지역구 당선인의 수보다 많은 '비례대표 다수 정당'이 합당하면 해당 정당의 국고보조금을 절반으로 깎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정당 회계보고에 따르면 2021년도 민주당이 받은 국고보조금은 약 210억원이고, 국민의힘이 받은 국고보조금은 약 185억원이었다.

이 의원의 발의한 개정안을 적용할 경우 양당이 각각 위성정당을 만들어 합당하면 각각 105억원, 92억5천만원가량의 보조금이 줄어든다.

이는 양당이 한 해 인건비로 지출하는 금액의 70%에 해당한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결국 거대 양당이 위성정당 창당을 시도할 동기 자체를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이 의원은 "현재 우리나라 선거제도는 253석 지역구 의석 대부분을 거대 양당이 차지하고, 이 과정에서 국민 선택권이 제한돼 대규모 사표가 발생한다"면서 "'골목상권'인 비례대표 47석이라도 제3, 제4, 제5당이 가져갈 수 있게 해야 한다. 반사이익 구조를 깨고 일하기 경쟁을 해야 거대 양당도 건강해진다"고 강조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