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야간수요 많은 대학가·쇼핑몰 구간…당분간 무료·태그 환승할인 노선 번호 '심야 A21'…평일 오후 11시30분∼다음날 오전 5시10분

center
서울시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 운행 시작[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는(4일)부터 서울 도심에 "심야 자율버스"가 운행된다.

합정역에서 동대문역을 오가는 노선번호 "심야A21"버스는 당분간 무료로 운영된다.

서울시는 4일 오후 11시30분부터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버스 2대가 정기 운행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이 버스는 합정역∼홍대입구역∼신촌역∼아현역∼서대문역∼세종로(교)∼종로1가∼종로5가∼동대문역(흥인지문) 구간 중앙정류소 40곳(편도 20곳)에서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승하차할 수 있다.
심야 자율주행버스는 대학가, 대형 쇼핑몰 등이 밀집해 심야 이동 수요가 많은 합정역∼동대문역 구간 중앙버스전용차로 9.8㎞를 평일 오후 11시30분∼다음 날 오전 5시10분까지 운행하며 70분 간격으로 순환한다.

심야 자율주행버스가 운행을 시작하면 중앙정류소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에 실시간 도착시간이 제공되며, 네이버·다음 포털 등에서도 실시간 위치와 도착시간이 안내된다. 또한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교통카드를 태그하고 탑승하면 된다.

무료이긴 하지만 환승할인이 연계되기 때문에 교통카드를 태그해야 한다고 시는 당부했다.
시는 운행 안정화 과정을 거친후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심야 자율주행버스를 유료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요금은 서울시 자율차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정한다. 시는 기존 심야버스 기본요금인 2천500원보다는 다소 낮게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서울시는 심야 자율주행버스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중앙버스전용차로에 교통신호 개방 인프라(기반시설)를 설치하고 외부 전문가와 함께 안전 운행 여건을 검증해 왔다.
전 좌석에 안전벨트를 설치하고 입석을 금지하는 등 다양한 안전대책도 마련됐다. 당분간 특별안전요원 2명이 탑승해 승객의 승하차를 지원한다.

인근 소방서·경찰서와 심야 긴급연락 체계를 구축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협조도 강화해 나간다.

서울시는 내년에 운행구간을 청량리역까지 연장하고 운행 결과를 토대로 도심과 시 외곽을연결하는 간선 기능의 대형 전기 자율주행버스 서비스를 정착시킬 방침이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심야 자율주행버스 정기운행으로 자율주행 기반 미래 모빌리티도시의 꿈이 현실로 성큼 다가왔다"며 "세계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종민 글로벌에픽 기자 go7659@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