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배인혁이 다크한 아우라를 발산한 출근길 기자회견 현장으로 위기감을 드높인다.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욕망 유교걸 박연우와 21세기 무감정 끝판왕 강태하의 금쪽같은 계약결혼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 4회에서 강태하(배인혁)는 홍성표(조복래)가 설치해둔 위치추적기를 활용해 사라진 박연우(이세영)에 관한 정보를 얻는 등 부대표와 비서로서 완벽한 호흡을 이어갔다. 반면 황명수(이준혁)는 민혜숙(진경)의 오른팔답게 강태하가 병원에 갔다는 사실을 민혜숙에게 보고하는 등 강태하의 일거수일투족을 캐내며 동분서주했다.

8일 방송될 5회에서는 배인혁이 냉철한 카리스마를 드리운 브리핑에 나선 가운데 이준혁이 멀리서 현장을 지켜보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극 중 출근하던 강태하(배인혁)가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인터뷰를 하는 장면. 단정한 슈트를 입고 등장한 강태하는 차가운 눈빛으로 기자들을 응시하고 강태하가 기자들의 인터뷰에 응하는 사이, 황명수(이준혁)는 찜찜한 눈빛을 보낸다. 과연 강태하는 인터뷰에서 어떤 발언을 남겼을지, 강태하가 갑작스럽게 기자회견을 가진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작사 측에 따르면 배인혁은 매회 열과 성을 다하는 연기 투혼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배인혁은 출근길 기자회견 현장 촬영에서 역시 생생한 장면을 선보이기 위해 함께하는 조복래, 이준혁과 리허설을 거듭하며 연기에 몰입했고, 촬영에 돌입하자 캐릭터의 감정을 눈빛과 말투, 제스처 등에 오롯이 담아냈다. 특히 배인혁은 조복래와는 부대표와 비서 관계에서 보여줄 수 있는 찰떡 호흡을 발휘했고, 이준혁 또한 이들을 몰래 감시하는 황명수의 집요함을 담아내며 일사천리 촬영을 이끌었다.
제작진은 “배인혁이 회를 거듭할수록 물오른 연기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몸에 받고 있다”며 “5회에서는 이세영, 배인혁의 로맨스뿐만 아니라 예측 불가한 서사들이 전개될 테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5회는 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 yb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