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center
CES HD현대 부스에서 VR 탑승 체험하는 지드래곤과 정기선 부회장(라스베이거스=연합)
"한 군데만 고르면 안 될 것 같은데요."
'어떤 부스가 가장 인상적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웃으며 이 같이 말했다.

지드래곤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를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지드래곤은 이날 삼성전자와 LG전자, SK, HD현대, 롯데정보통신 등 국내 부스를 비롯해 전시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투명 마이크로 LED와 AI 컴패니언(동반자) 로봇 '볼리' 등을 관람했고 지속가능성 존에 대한 설명도 들었다.

이어 찾은 LG전자 부스에서는 LG전자의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 'LG 알파블'에 직접 탑승해 체험하기도 했다.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알파블에 대한 설명을 듣던 지드래곤은 직접 휴대폰을 꺼내 알파블 내부를 촬영하는 모습도 보였다.
LG 스타일러 슈케이스 등도 유심히 살펴봤다.

지속가능성 전시 존에서는 직접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든 조각을 골라 나무 모형으로 만든 뒤 테이블 위에 있는 산 모형에 꽂으며 LG전자와 비영리단체 원트리플랜티드가 함께하는 나무 심기 캠페인에도 동참했다.

지드래곤은 SK 부스에서 AI 기술을 적용한 타로카드 점을 봤다. 타로점을 봐주는 'AI 포춘텔러'를 찾아 얼굴 사진을 찍은 뒤 카드를 골랐다. 고른 타로 카드는 '사랑꾼'(The LOVERS)이었다. 카드 밑에는 '모든 일을 혼자서 하려고 하지 말라. 당신의 옆에는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설명이 적혀 있었다. 이를 받아본 지드래곤은 미소를 띄우기도 했다.

이어 HD현대 부스를 방문한 지드래곤은 정기선 HD현대 부회장과 함께 전시물을 둘러봤다.

HD현대 부스는 '사이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제로 '퓨처사이트'·'트윈사이트'·'제로사이트'으로 나눠 미래 인프라 건설 기술을 선보였다.

지드래곤은 정 부회장과 함께 트윈사이트에 있는 가상현실(VR) 트윈 체험기구에 올라탔고, 기구가 좌우상하로 움직이자 '우와'라는 탄성을 내며 이날 전시를 즐겼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