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화)
최재해 감사원장-유병호 사무총장(사진=연합)
최재해 감사원장-유병호 사무총장(사진=연합)
감사원이 올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감사를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감사원은 최근 감사위원들에게 보고한 '2024년 연간 감사계획' 정기감사 대상 기관에 공수처를 포함했다.

최근 김진욱 전 공수처장과 여운국 전 차장은 모두 퇴임한 상태다.

감사원 사무처가 마련해 보고하는 감사계획은 감사위원회가 승인해야 확정된다. 감사위원회는 다음 달 1일 연간 감사계획을 심의할 예정이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22년 연간 감사계획에 공수처를 포함, 하반기에 현장 감사를 실시하고 공수처 감사 결과를 지난해 7월 발표한 바 있다.

최재해 감사원장과 유병호 사무총장을 비롯한 감사원 관계자들이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 표적 감사 의혹으로 공수처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고, 공수처 감사 결과가 발표된 지 1년도 안 된 시점에 감사에 들어갈 경우 중립성 시비나 표적 감사 논란이 제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감사원 측은 통상적인 감사 업무일 뿐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감사원 관계자는 "기관 정기 감사 주기가 통상 2년이고 여러 기관에 대한 감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며 "감사 필요성에 따라 검토해서 감사위원회에 보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29.44 ▲37.58
코스닥 845.82 ▲3.91
코스피200 356.89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