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목)

단열 설계 오류 탐지를 통한 검토 시간 단축 및 품질 향상 기대

롯데건설이 개발한 단열설계 검토 프로그램'인스캐너'이미지(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개발한 단열설계 검토 프로그램'인스캐너'이미지(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인공지능 (AI) 단열설계 검토 프로그램 INScanner(인스캐너)’에 대한특허를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산업 AI 전문 스타트업 두아즈와 함께 개발한 인스캐너는 건설현장의 설계 및 시공자, 품질관리자 등이 별도의 전문 설계 프로그램(Auto CAD 등) 이용 없이 기존에 가지고 있는 도면을 업로드하면, 단열 정보를 집중 학습한 AI 모델이 단열재 누락 여부를 분석하고검출하는 프로그램이다. AI 모델은 건축 도면상 콘크리트 벽체, 단열재, 창, 문과 같은 건축 요소를 인식 및 분류해 단열재를 판단한다.

이 프로그램은 단열재 누락 및 미비로 인한 결로, 곰팡이 등의 하자를예방하기 위해 여러 단계에 걸쳐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던 단열 설계 검토 작업을 AI 기술로 대체한다.

건축 단계별로 변경되는 설계상 오류를 지속적으로 체크하여단열 설계 품질을 향상시키고 이를 위한 검토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어 향후 실무에서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건설은 컴퓨터가 시각적인 데이터를 인식하고 이해하는 능력을 갖추는 기술인 ‘컴퓨터비전 알고리즘’을 도입하여 1000장 이상의 건축 단열 설계도면을 학습하였으며, 지속적인 신규 도면 추가 학습을 통해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한국주택협회 주관 ‘2023 주택건설의 날’ 행사에서 해당 기술을 소개한 바 있으며, 2025년 시험용 베타테스트를 거쳐 롯데건설 주택현장부터 프로그램 배포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AI 단열 설계 검토 프로그램의 개발은반복적인 도면 검토 업무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디지털 전환의 중요한 사례”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품질 관리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