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일)
[글로벌에픽 박태석 기자]
테크노 뽕짝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앨범을 발표해 10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가수, 고속도로 메들리 앨범은 비공식이긴 하나 1천만장 이상을 판매하며 일본의 세계적인 음반사와 전속 계약을 할 정도로 최고의 자리에 있었던 가수가 있다.

[오늘의 트로트]는 신바람 이박사의 ‘사우나’다. 추임새는 국내 최고 아니 세계 최고를 자랑하고, 노래 중간 중간 입담을 과시했던 신바람 '이박사'가 최근 발표한 '사우나'는 듣자마자 "역시!"를 외치게 한다. 독자분들도 꼭 들어 보셔야 한다는 생각에 오늘의 곡으로 소개해 본다.

사진=2024 신바람 이박사의 신곡 '사우나' 쟈켓 이미지 / 출처=시노 엔터 제공
사진=2024 신바람 이박사의 신곡 '사우나' 쟈켓 이미지 / 출처=시노 엔터 제공
곡 시작부터 온몸을 자극하는 EDM 사운드와 코러스는 웬만한 팬이면 "아, 이박사!"라고 느끼기에 충분한 인트로다.

‘사우나’는 우리 사회를 재미있게 풍자한 곡이다. 무겁지 않은 메시지로 유머러스하게 잘 표현 했다. 이전에도 ‘술이 웬수다’라는 곡으로 대중들에게 술에 대한 경각심을 심어 줬던 이박사는 메시지가 있는 신곡을 들고 왔다.

사진=테크노 뽕짝의 원조 신바람 이박사 / 출처=시노 엔터 제공
사진=테크노 뽕짝의 원조 신바람 이박사 / 출처=시노 엔터 제공
‘사우나’는 이박사 특유의 높이 쏘는 듯한 가창이 아주 매력적이다. 이번 싱글을 기획한 리믹스 DJ 한용운 대표와 이박사는 많은 고심 끝에 ‘이박사와 잘 맞는 곡을 만들되, 챌린지가 가능한 곡으로 만들어서 요즘 젊은 세대에게도 어필할수 있는 곡'을 만들고자 했다고 한다.

'사우나'는 한번 듣게 되면 아무생각 없이 신이 나고, 두 번 듣게 되면 이박사 특유의 흥이 되살아 난다. 조금 전까지 나쁜 기운이 있었다 해도 모두 날릴 법한 음악이다. 그러나 세 번째 듣게 되면 가사를 음미하며 듣게 된다.
사진=2024년 신곡 '사우나'를 발표하고 활동중인 이박사 / 출처=시노 엔터 제공
사진=2024년 신곡 '사우나'를 발표하고 활동중인 이박사 / 출처=시노 엔터 제공
사우나는 모든 것을 벗은 민낯으로 서로가 앉아 있는 공간이다. 나이, 직위, 돈 많고 적음 등 사우나에서는 "어차피 모두 다 벌거숭이"라며, 벌거벗은 우리네 인생사를 가사에 담아냈다.

‘사우나’의 작사와 작곡은 '천태만상(윤수현 곡)'으로 유명한 노상곤이 했다. 편곡은 Ferry가 맡아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프로듀서 Deep Rooted Tree와 SANHA가 어시스트로 참여해 젊은 감각을 더했다.

아래 링크로 들어가 오늘 시원하게 '사우나' 한 번 해보시라.



박태석 글로벌에픽 더트로트 전문기자 trotpar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