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전세가율도 54.6%…"임대차 3법 시행 4년 맞아 억눌린 전세값 상승"

아파트 전셋값 상승(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아파트 전셋값 상승(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전셋값 상승세에 전국의 아파트 전세 중위가격이 9개월 연속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4월 전국 아파트 3.3㎡당 전세 중위가격은 1천385만원으로, 지난해 7월(1천118만원) 이후 상승세를 지속했다.

전세가 상승과 더불어 아파트 전세가율도 올해 들어 오르고 있다.

지난 4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54.6%로, 1월(54.4%)부터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히 경북의 4월 전세가율은 75.5%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서울, 경기, 부산, 세종, 제주를 제외한 지방 대부분 지역의 전세가율은 60%를 웃돌고 있다.

한 업계 전문가는 "2020년 7월 전세가를 잡기 위한 임대차 3법 시행 4년을 맞으면서 억눌렸던 전셋값이 오름세를 지속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전셋값 상승으로 인해 지방을 중심으로 전세 수요자들이 매매나 분양으로 선회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있다.

실제로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1∼4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청약자 수는 10만8천163명으로 작년 동기(6만2천22명) 대비 74.4% 증가했으며,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청약자 수는 11만4천408명으로 90.2% 늘었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전세가율이 높은 지방을 중심으로 전세 수요자들의 분양시장 선회가 가속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yc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