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대입

유기홍 "올해 대학 신입생 미등록 인원 4만명 넘어"

2021-05-21 13:55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 / 사진제공=연합뉴스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국회 교육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이 "21학년도 대학 신입생 미등록 인원이 4만 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유 의원은 20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대학 신입생 등록률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올해 신입생 등록률은 일반 대학의 경우 94.9%다. 지난해보다 4.0% P 하락했다. 전문대학은 84.4%로 9.9% P 낮아졌다.

미등록 인원은 일반대와 전문대가 각각 1만 6,355명, 2만 4,183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일반대는 경상남도가 85%로 신입생 등록률이 가장 낮았다. 전문대의 경우 71.8% 등록률을 기록한 대전광역시가 최저였다. 전문대는 충북, 부산, 충남, 제주에서도 80% 미만 등록률을 보였다.

국·공립대의 상황도 나빠지고 있다. 전체 국·공립대 중 신입생 90%를 충원하지 못한 학교는 4곳이었으며, 그중 1개교는 신입생 등록률이 80%를 채우지 못했다.

유 의원은 "대규모 미충원 사태가 몇몇 부실대학이나 한계 사학만의 문제가 아닌 전체 대학의 일반화된 현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지난 13년간 등록금 동결로 대학 재정이 악화한 가운데 등록금 의존율이 높은 대학들의 재정 위기를 급격히 심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수도권보다 지방대의 등록률이 낮은 것에 대해서는 "지방대학의 위기가 지방 소멸로 이어질 것"이라며 과감한 교육 투자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