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런던의 펑크문화 네온으로 녹여낸 펑크아티스트 ‘마크 슬로퍼’ 개인전 개최
[글로벌에픽 황성수 기자] 영국 펑크 아티스트 마크 슬로퍼 개인전 ‘런던X서울, THE ART OF NEON’이 StART Art Korea(스타트아트코리아)가 새롭게 오픈한 Start+(스타트플러스) 서울숲에서 오는 2월 23일(목)부터 3월 12일(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마크 슬로퍼의 개인전에서는 서울과 런던이라는 도시들이 갖고 있는 매력적인 문화를 주제로 작가만의 독창적이고 흥미로운 네온작품과 에디션 프린트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마크 슬로퍼는 2022년 한국에서의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한 아티스트로, 그의 작품은 ‘스타트아트페어 서울 2022’의 메인 포스터로 선정되어 국내 컬렉터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한국에서의 첫 개인전을 위해 마크는 지금의 작가를 세계적인 위치에 자리하게 해 준 시그니처 작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모티브로 한 리미티드 프린트 작품들과 마크의 작품 활동에 많은 영감이 되어준 영국 펑크 문화를 주제로 한 네온 작품들을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태극기와 한국 전통 회화 등 한국적인 이미지들을 이용하여 작가만의 펑크한 네온 작품들을 만들었으며 한국의 미디어 아티스트 레지나킴 작가와의 협업을 통해 K-WAVE를 주제로 한 신작들을 선보인다.

StART Art Korea 측에 따르면 마크의 작품이 탄생하기까지는 영국 펑크 록과 문화가 탄생하고, 이 하위문화가 런던은 물론 전세계의 예술계를 점령하였던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의 암울했던 런던의 시대상과 맞물려 탄생한 무질서하고 자유분방한 음악과 문화는 작가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다. 이후 Police 와 Frankie Goes to Hollywood, Billy Fury, the Beatles, John Lennon, David Bowie, Sid Vicious, the Sex Pistols 등 거장 뮤지션들의 사진 및 영상 감독으로 일하며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도 했다. 마크 슬로퍼가 네온 아티스트 ‘크리스 브레이시 Chris Bracey’ 와 함께 ‘일루미나티 네온 Illuminati Neon’ 이라는 아티스트 브랜드를 만들게 된 배경 역시 이러한 직간접적 경험이 영향을 미쳤다.

영국 펑크 문화로부터 받은 영감을 토대로 네온과 빈티지, 그리고 노래 가사를 활용한 마크의 독창적인 작품들은 2019년 런던 사치갤러리에서 진행된 StART ART FAIR 2019를 통해 성공적인 쇼케이스를 마쳤으며, 이듬해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그의 시그니쳐 작품인 펑크 여왕 연작에 대한 공식적인 사용 승인을 직접 받으며 영국의 많은 언론과 예술계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관계자는 “이번 마크의 첫 한국 개인전의 감상 포인트는 시대적인 상황과 맞물려 탄생한 런던의 문화를 위트 있게 재해석한 펑크 문화와 엘리자베스 여왕 2세를 만나볼 수 있는 것”이라며 “작가는 문화 예술의 중심지로 자리매김 한 서울에서의 첫 전시가 매우 기대된다고 전하고 있고 작품을 통해 런던 특유의 펑크 감성을 한국인들에게 전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크 슬로퍼 개인전 ‘런던X서울, THE ART OF NEON’ 티켓은 인터파크와 현장을 통해 구매 가능하며, 마크 슬로퍼 한국 전시만을 위해 시그니처 이미지를 활용하여 디자인된 다양한 아트상품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황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