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토)

도내 위기가정 등 취약계층에 정기적 기부 활동 전개

김은애 제주삼화7차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 원장(오른쪽)이 대한적십자사 관계자와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부영]
김은애 제주삼화7차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 원장(오른쪽)이 대한적십자사 관계자와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부영]
[글로벌에픽 박현 기자]
부영그룹이 지원하는 ‘제주삼화7차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이 대한적십자사 제주특별자치도지사로부터 '적십자 희망풍차 나눔사업장' 명패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희망풍차 나눔 명패란 기업체나 사업장, 개인 등이 후원 회원으로 가입하고 매월 정기적인 기부를 통해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부영그룹에 따르면, 제주삼화7차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은 도내 위기 가정 후원을 위해 매월 일정 금액을 적십자사에 기부해오며 선행을 실천해오고 있다. 또 어린이집 평가 인증 최고점, 공공형 어린이집 지정 등 학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이란 평가를 받고있다.

김은애 제주삼화7차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 원장은 “적십자사를 통해 도내 취약계층에 희망을 전하기 위해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며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따뜻한 사회를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주변을 돌아보고 나눔을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은 부영 임대아파트 내에 위치한 임대료 없는 어린이집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면제된 임대료는 어린이들의 행사비, 견학비, 교재비, 특별활동비 등에 쓰임으로써 학부모들의 보육비용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은 지난 2016년 개원 이후, 현재 전국 65개가 운영중이다.
박현 글로벌에픽 기자 neoforum@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