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사진=연합)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9개월만에 미국을 다시 찾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미국의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두 사람이 회담한 것은 여섯 번째다.

바이든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회담하고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 문제 등을 논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이후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군사 지원을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을 마친 후 발언에서 "우리는 여전히 우크라이나와 함께한다"면서 "우리는 동맹 및 파트너와 함께 우크라이나의 영토 수복을 도울 무기 체계를 계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러시아의 공격으로 고통받는 무고한 수백만명을 위한 인도주의 지원을 계속 할 것"이라면서 "오직 러시아만이 평화로 가는 길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전쟁을 끝낼 수 있지만 그 대신 러시아는 이란과 북한에서 더 많은 무기를 구하려 하며 그것은 러시아도 찬성한 다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3억2천500만달러 규모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무기 지원 패키지를 발표했다.
패키지에는 상당수의 방공 미사일과 포탄, 대전차 무기, 집속탄 등이 포함됐으나 우크라이나가 지원을 간절히 바라는 에이태큼스(ATACMS) 지대지 전술 미사일은 리스트에 없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 군인들에게 꼭 필요한 매우 강력한 패키지"라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에 거듭 감사하다"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공격을 막을 매우 중요하고 전략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우크라이나가 지난 6월 대대적으로 개시한 반격 작전이 러시아의 저항에 부닥쳐 큰 성과를 내지 못해 미국의 군사 지원이 절박한 상황에서 이뤄졌다.
황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