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전통시장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올해 추석 차례상 준비 비용은 평균 30만4천434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 상차림 비용보다 4.0% 적은 수준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20일 전국 16개 전통시장과 34개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의 가격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면 26만6천652원, 대형유통업체에서 구매하면 34만2천215원으로 전통시장에서 준비하는 비용이 22.1%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작황 부진으로 공급량이 감소한 사과, 배 등 햇과일 가격이 작년보다 높고, 어획량 감소에 따라 참조기 가격이 올랐다.
그러나 소고기의 경우 공급량 증가로 가격이 작년보다 낮았다.

품목 수를 18개로 줄인 간소화 차례상을 차리는 데 필요한 비용은 평균 12만2천476원으로 집계됐다.

간소화 차례상을 전통시장에서 준비할 때 드는 비용은 10만9천811원으로, 대형유통업체 이용 비용(13만5천141원)보다 적었다.(연합=자료)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