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화)
center
(한국은행 제공)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과 채권 시장에서 석 달 연속 돈을 빼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중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27억8천만달러 순유출됐다. 10월 말 원/달러 환율(1,350.5원)을 기준으로 약 3조7천544억원 규모다.

지난달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서 빠져나간 자금이 들어온 자금보다 많았다는 의미다. 8월(-17억달러)과 9월(-14억3천만달러)에 이어 3개월째 순유출 기조가 이어졌다.

종류별로는 외국인의 주식과 채권 투자 자금 순유출액이 각 27억8천만달러, 5억8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주식과 채권 시장에서 모두 8월 이후 석 달 연속 외국인 자금이 유출됐다.

한은 관계자는 외국인 주식 자금 동향에 대해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 사태 영향으로 글로벌 위험 회피 심리가 강해진 가운데, 2차전지 업종 등의 차익실현 등으로 순유출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채권은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소폭의 순유출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40bp(1bp=0.01%포인트)로 집계됐다. 9월(32bp)보다 8bp 높은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등의 영향으로 외평채 CDS 프리미엄이 올랐지만, 작년 평균(42bp)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전일 대비 원/달러 환율의 평균 변동 폭과 변동률은 각 5.8원, 0.43% 정도로, 9월(3.5원·0.26%)보다 변동성이 확대됐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4.27 ▲31.91
코스닥 872.97 ▲10.01
코스피200 361.10 ▲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