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화)
(사진=연합)
(사진=연합)
윤석열 대통령이 "중국·러시아·북한은 각자가 처한 상황과 대외 여건이 다르며, 서로 이해관계도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이 러시아·북한에 동조하는 것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보도된 영국 텔레그래프지 인터뷰에서 "중국은 유엔 헌장과 안보리 결의는 물론, 다른 국제 규범도 노골적으로 위반한 북한 및 러시아와 3국 협력을 추구하는 것이 자국의 국제적 명성과 위상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고려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번영을 증진하는 데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견해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우리 정부는 상호존중, 호혜 및 공동이익에 따라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관계 발전을 지향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대러 무기 지원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연장해 인적 피해를 가중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 대통령은 "그 대가로 러시아의 북한에 대한 군사기술 지원이 이뤄진다면, 이는 대한민국 안보와 역내 평화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면서 "러북 군사협력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 그리고 유럽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이라고 재차 비판한 뒤 한미일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동맹인 미국을 비롯해 영국, 호주와 매우 긴밀한 안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며 서방과 긴밀한 안보협력을 꾀하게 된 배경으로 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 전쟁, 러시아 및 북한, 남중국해에서 긴장이 고조된 것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영국 국빈 방문을 위해 이날 출국한다. 찰스 3세 국왕이 지난 5월 대관식을 한 뒤 초청한 첫 국빈이다. 영국에서는 리시 수낙 총리와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다.

윤 대통령은 "찰스 3세 국왕의 대관식 이후 최초로 국빈초청 받은 국가가 대한민국이라는 사실은 영국이 인태 지역에서 협력, 글로벌 무대에서 협력을 위해 한국을 얼마나 필요로 하고 중요하게 생각하는지를 보여준다"면서 정치, 경제, 첨단과학기술, 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이와 함께 "한영 양국이 디지털과 인공지능(AI) 기술, 사이버 안보, 원자력, 방위산업, 바이오 헬스, 우주, 반도체, 해상 풍력, 청정에너지, 해사에서 관계를 구축할 기회가 될 것"이며 기대감을 표했다.

매체는 윤 대통령이 이번에 웨스트민스터 사원을 찾아 무명용사의 묘를 참배하고 6·25전쟁 참전 용사들도 만난다고 전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30.96 ▼11.18
코스닥 844.73 ▼2.35
코스피200 372.49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