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소비지출 3.9%↑…해외여행 늘면서 오락·문화 지출 16.7% 급증 비소비지출 4.3% 증가…이자 비용 24.2% 늘며 두 자릿수 증가세 지속 월평균 가처분소득 397만원…평균 소비성향도 70.7%로 소폭 상승

center
통계청자료제공
지난 3분기 가계 실질소득이 5분기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근로 소득이 10개 분기 연속 증가한데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물가 상승과 더블어 국민연금.기초연금 등 각종 연금이 연동해 오른 영향이다. 이어 고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이자 비용은 두 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갔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3분기 가계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3분기 전국1인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503만3천원으로 3.4% 증가한 수치다.

물가 영향을 제외한 실질소득도 작년 동기보다 0.2% 증가했다.

실질소득은 지난해 2분기 6.9% 증가한 후 3분기 -2.8%, 4분기 -1.1%, 올해 1분기 0.0%, 2분기 -3.9%로 감소 또는 보합하다 5분기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소득 유형별로 보면 근로소득이 3.5%, 재산소득이 16.5% 증가했다. 이전소득도 11.7% 늘었다.

이진석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취업자 증가와 임금 상승 등의 영향으로 근로소득이 증가했다"며 "높은 물가 상황이 연금에 반영되면서 이전소득도늘었다"고 설명했다.

사업소득은 0.8% 감소했다. 원자잿값 및 이자 비용의증가와 기록적인 호우에 따른 농가소득 감소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경조 소득·보험금 수령 등이 포함된 비경상소득 또한 23.0% 감소했다.

3분기 가구당 월평균 지출은 387만1천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0% 늘었다.

이 중 생활에 필요한 재화·서비스 구입 비용을 뜻하는 소비지출은 280만8천원으로 3.9% 증가했다.
항목별로는 오락·문화 지출(16.7%)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국내·외 여행 등 단체여행비(150.5%), 운동 및 오락 서비스(2.9%) 등에서 지출이 증가했다.

이진석 과장은 "추석 연휴 기간 해외여행이 많이 늘어나면서 단체여행비가 증가한 것으로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상 기온의 영향으로 과일 등 신선식품의 물가가 오르면서 식료품·비주류 음료 지출도 6.0% 증가했다.

공공요금 상승의 여파로 주거·수도·광열 지출도 7.9% 늘었다.

3분기 비소비지출은 106만2천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3% 늘었다.

항목별로는 이자 비용이 24.2% 늘어 전체 비소비지출 증가를 이끌었다.

지난해 3분기(19.9%)와 4분기(28.9%), 올해 1분기(42.8%), 2분기(42.4%)에 이어 5분기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고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이 계속 늘어나는 흐름이다.

소득에서 비소비지출을 뺀 가구당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은 397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3.1% 증가했다.

처분가능소득에서 소비지출을 뺀 흑자액은 116만 2천원으로 1.2% 늘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