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베이비몬스터가 데뷔곡 'BATTER UP' 뮤직비디오로 다시 한번 K팝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글로벌 인기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베이비몬스터의 'BATTER UP'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전 7시 48분께 5000만 뷰를 넘어섰다.

지난달 27일 0시 공개 이후 약 103시간 만에 이뤄낸 성과이자, 역대 K팝 그룹 데뷔곡 뮤직비디오 중 가장 빠른 속도다. 약 4일하고 8시간 정도가 걸린 셈이다.

앞서 'BATTER UP'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24시간 만에 2259만 뷰를 넘어서며 종전 K팝 데뷔곡 뮤직비디오 24시간 최다 조회수를 경신했던 바.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힘입어 나흘이 지난 현재까지도 폭발적인 추이를 유지하고 있다.
'BATTER UP'은 각종 글로벌 차트서 호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 뮤직비디오는 공개되자마자 글로벌 유튜브 일간 인기 뮤직비디오 차트 1위로 직행한 데 이어 무려 4일 연속 왕좌를 수성하고 있으며 일본 라인뮤직·중국 QQ뮤직 등 현지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의 MV 차트 정상을 꿰찼다.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증가 추세도 심상치 않다. 뮤직비디오 발표일(11월 27일) 이후로 구독자 수는 38만 명 가까이 늘어난 365만 명을 기록했다. 베이비몬스터의 데뷔와 이들 음악 세계를 향한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엿볼 수 있는 지점.
유튜브뿐 아닌 그외 지표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BATTER UP' 음원은 공개 직후 아이튠즈 누적 21개국 송 차트 1위를 석권하며 월드와이드 차트 최상위권에 안착했고 특히 중국 QQ뮤직 '음악 지수 차트', '상승 일간 차트' 등의 정상에도 이름을 올렸었다.

한편 베이비몬스터(루카, 파리타, 아사, 라미, 로라·, 치키타)는 YG가 블랙핑크 이후 7년 만에 발표한 신인 걸그룹이다. 여섯 멤버 모두 보컬·댄스·랩·비주얼을 고루 갖춘 '올라운더'로 일찌감치 호평받았으며, 미국 빌보드가 '주목해야 할 K팝 아티스트'로 선정하기도 했다.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 yb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