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尹대통령 "소상공인·자영업자 우리 경제 근간… 대기업, 단기 이익보다 장기 상생에 힘 쏟아달라"

승인 2023-12-07 22:29:11

"국가가 제도·정책적으로 상생성장 유도할 것"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가 경제와 안보의 근간"

윤석열 대통령, 눈꽃 동행축제 개막행사 격려사(사진=연합)
윤석열 대통령, 눈꽃 동행축제 개막행사 격려사(사진=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중견기업이나 대기업을 경영하시는 분들에게 회사의 눈앞에 단기적인 이익보다도 장기적으로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성장에 더 힘을 쏟아달라고 계속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3 눈꽃 동행 축제 개막행사'에 참석해 "국가가 여러 가지 제도나 정책적으로도 유도하고 이끌어 갈 것"이라며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자본주의 산업,이런 사회에서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우리 경제와 안보의 근간"이라며 "제가 전 세계를 다니면서 경제외교에 매진하는 이유도 대기업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시장을 넓혀 놓으면 우리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청년 스타트업들이 함께 넓은 시장에 같이 가서 뛰기 때문이라며 그것이 바로 민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대통령은 "오늘 제가 여기에 참석한 것은 근본적으로 우리 정부의 국정 기조, 우리 정책의 핵심 타깃이 바로 여러분이란 것을 분명히 알려드리고 대외적으로도 확실히 선언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해 따뜻한 나눔만을 강조할 수는 없다"며 "말씀드린 대로 정책 핵심 타깃을 여기에 잡아서 우리 경제와 안보의 근간을 튼튼히 하는 것이 나라의지속 가능성과 성장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개막식 이후 DDP(동대문 디자인플라자) 안팎에 설치된 소상공인·자영업자부스를 둘러보며 다양한 제품을 구매하고 격려 인사를 건넸다.

윤 대통령은 진열된 초콜릿 제품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며 "(제가)영업사원 아닙니까"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눈꽃 동행 축제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 개척과 매출 증대를 위해 정부, 지방자치단체, 유통사, 향토기업등이 함께 힘을 모아 오는 31일까지 개최된다.

이종민 글로벌에픽 기자 go7659@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