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일)
디샌티스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AP=연합)
디샌티스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AP=연합)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주자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가 21일(현지시간) 후보를 사퇴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를 선언하기로 한 것이다. 이로써 공화당 경선은 최근 아이오와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의 양자 대결 구도가 될 전망이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22일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나는 오늘 선거운동을 중단한다"며 사퇴 결정을 공식 발표했다.

그는 "공화당 경선에 참여하는 유권자 다수가 도널드 트럼프에게 다시 기회를 주고 싶어한다는 게 명확해졌다"며 "트럼프는 현직인 조 바이든보다 우수하다"고 말했다.

한때 '리틀 트럼프'로 불린 디샌티스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유사한 극우 노선을 밟으며 공화당 내 정치적 입지를 굳혔다.

특히 2022년 11월 플로리다 주지사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존재감을 키우면서 대권 주자로서의 가능성을 주목받았으며 한때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서며 '트럼프 대항마'로 관심을 끌어왔다.

그러나 작년 5월 "위대한 미국의 복귀"를 다짐하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후 지지율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고전했다.
디샌티스 주지사가 공화당의 두번째 대선 후보 경선이자, 당원이 아닌 일반인도 투표에 참가하는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전격 사퇴함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헤일리 전 대사간 양자구도가 된 뉴햄프셔 경선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캠프는 이날 성명에서 디샌티스 주지사의 지지 선언을 "영광으로 여긴다"면서 "이제 모든 공화당이 트럼프 대통령과 결집해 비뚤어진 조 바이든을 이기고 그의 재앙적인 임기를 끝내야 할 때다"라고 밝혔다. 이어 헤일리 전 대사가 공화당보다 민주당의 입장을 대변한다고 주장하면서 "현명하게 선택해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CNN과 폴리티코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이날 뉴햄프셔주에서 유세하던 중 디샌티스 사퇴 소식을 접하고서 "그는 좋은 주지사였고 우리는 그가 잘 되기를 바란다"면서 "이제 남자 한 명과 여자 한 명만 남았다"고 말해 1대1 대결구도를 부각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성명에서 "우리는 대관식을 하는 나라가 아니다. 유권자는 우리가 트럼프와 바이든의 길을 다시 걸을지, 새로운 보수의 길을 걸을지 결정할 자격이 있다"고 밝혔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