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K-방산 쇼케이스, 체험·참여 프로그램 확대로 볼거리 풍성,

진해군항제 (창원특례시 제공)
진해군항제 (창원특례시 제공)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올해로 62회를 맞는 진해군항제를 오는 3월 22일 전야제 행사를 시작으로 4월 1일까지 열흘간 진해구를 중심으로 창원시 전역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먼저, 진해루로 분산됐던 축제장을 올해는 중원로터리를 중심으로 펼친다. 관람객들이 여좌천에서부터 해군사관학교로 도보 이동하면서 군항제를 즐길 수 있는 효율적인 동선 확보와 관광객의 주변 상권 유입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또한, 진해역부터 중원로터리 구간을 방위산업 홍보를 위한 쇼케이스 거리로 조성한다. 시는 지난해에 비해 더욱 풍성해진 방위산업 콘텐츠를 도입하여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글로벌 방산도시 창원의 매력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관람 위주의 축제를 탈피하여 관광객의 능동적 참여가 가능한 축제로 변화를 위한 다양한 체험·참여행사도 진행한다. 대표적으로 개막식 행사 특별 이벤트로 ‘프로포즈 무대’를 기획하여, 가족·연인·친구 등 다양한 사람들의 사랑과 우정 고백을 신청받아 선정된 1팀에게 잊지 못할 프로포즈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며, 코스프레 거리 조성, 군항가요제, 벚꽃EDM페스티벌 등 다채로운 행사로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계획이다. 벚꽃 예술제, 창원시립예술단 창작뮤지컬 안골포 해전 등 관내 예술 행사와도 연계하여 축제를 더욱 다채롭게 만들 예정이다.

논란이 될 수 있는 풍물시장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 음식 가격, 중량,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하고 운영 업체명과 대표자 실명을 공개하는 등 투명성 확보와 동시에, 바가지요금 신고포상금 및 요금 단속반 운영을 통해 신뢰받는 모범축제의 이미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벚꽃명소인 여좌천 데크로드를 포함한 축제장 내 모든 시설물에 대한 사전점검 및 유지·보수를 축제 전 완료하여, 작년에 이은 '안전사고 제로'를 목표로 상황별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진해 경화역 명소화 사업을 2월 내로 마무리하여 올해 경화역을 찾는 방문객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 경화역 미니역사에서 소원티켓 발권 후 소원 빌기 ▲ 경화역 새로운 포토존에서 인생샷 찍기 ▲ 경화역 입구∼분수광장∼미니역사∼기차전시관∼기차구간 야간 경관조명 즐기기로 주·야간 방문객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한편, 시는 창원의 대표 축제인 진해군항제와 마산국화축제를 향후 대한민국 명품축제를 넘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축제로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축제 전담 조직을 설치하여 전문성과 기획력을 가진 조직으로 운영하고, 상설 국화축제장을 조성하여 사시사철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창원 관광의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갈 구상을 밝혔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