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내 남편과 결혼해줘’ 최규리, 나인우 오해 풀어주기 위해 박민영에게 가족사 고백 ‘충격’

승인 2024-02-07 10:40:00

center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내 남편과 결혼해줘’ 최규리가 이복동생이라는 숨겨졌던 과거사를 깜짝 고백하며, 확실한 신스틸러로서의 매력을 뿜어냈다.

최규리는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U&K 오너 일가의 막내딸이지만 재벌 3세 답지 않게 소탈하고 털털한 유희연 역을 맡아 싱그러운 매력을 한껏 발산하고 있다.

지난 5, 6일 방송된 11, 12회에서 유희연은 백은호(이기광)와 의도치 않게 계속 인연을 쌓아가는 모습으로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 향방에 대한 호기심을 고조시켰다. 또한 유희연은 강지원(박민영)과 오빠 유지혁(나인우)의 오해를 풀어주기 위해 강지원에게 직접 복잡한 가정사를 고백하는 모습으로 솔직한 면모를 드러냈다.

먼저 유희연은 강지원의 동창인 백은호와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유희연이 강지원에게 마음이 있는 백은호를 위해 강지원 공략법을 알려주러 찾아갔지만, 갑자기 백은호가 눈물을 터트리자 어쩔 줄 몰라했던 것.
뿐만 아니라 유희연이 강지원, 유지혁과 함께 정수민(송하윤), 박민환(이이경)의 결혼식장에 갔다가 백은호와 마주친 후 의도치 않게 두 사람만 함께 식사하는 자리를 갖게 되면서 두 사람 사이 묘한 분위기가 드리워졌다.

이후 유희연은 강지원이 유지혁이 바람이 나서 약혼녀와 파혼했다고 오해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이에 유희연은 강지원을 찾아가 “오빠가 파혼한 것에 찬성”이라고 전하며 유지혁이 결혼을 하려고 했던 이유가 자신에게 가족을 만들어주기 위해서였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전해 강지원을 놀라게 했다.

더 나아가 유희연은 “저 오빠 친동생 아니에요. 오빤 나하고 우리 엄마 때문에 엄청 상처받았어요. 그러니까 자기가 바람 같은 걸 필 수가 없다고요”라며 그동안 밝힐 수 없던 복잡한 가정사까지 털어놓은 것. 오빠를 위해 숨겨왔던 자신의 치부까지 드러내며 강지원의 마음을 돌리려 애쓰는 여동생의 마음을 오롯이 그려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최규리는 진지한 눈빛, 담백한 어조, 다채로운 표정 등이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는 극사실주의 연기의 끝을 완벽히 구현했다. 더욱이 최규리는 자신으로 인해 오빠의 연애에 문제가 생긴 거 같아 힘들어하는, 이복 여동생의 심정을 현실적으로 담아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는 매주 월, 화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 yb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