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목)
(사진=연합)
(사진=연합)
교육부가 각 대학본부에 오는 4일까지 의대 증원 규모 신청을 받기로 한 가운데 전국 의과대학 교수협의회는 1일 성명을 내고 각 대학 총장에게 의대 증원 규모와 관련된 답변을 제출하지 말아 달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의대 정원 수요는 의대 학생 교육을 위한 대학의 교육역량 평가, 의대 교수들의 의견 수렴 등의 절차가 필수적으로 요구되나 작년에 각 대학이 제출한 의과대학 정원 수요조사 결과는이러한 필수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정책의 근거자료로 사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의대 정원 책정 과정에 의료계와 협의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교육부에서 정한 시한까지필수적인 절차를 밟을 시간이 없으므로 3월 4일까지는 제출할 수 없다'는 것"이 총장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답변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정부 정책에 동조함으로써 이공계열 인재를 매년 2000명씩 의사로 빠져나가게 해 대한민국 미래 발전에 걸림돌이 되게 했다는 원성을 듣는 총장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협의회에는 전국 40개 의대 중 교수협의회가 구성된 34개대학이 참여한다. 이번 성명에는 이 중 33개 의대 교수협의회가 참여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