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cy

미주 독립운동 주역 4인, '4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2021-03-31 15:56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국가보훈처가 김원용, 전경무, 심영신, 민함나 선생을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 사진제공=국가보훈처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독립기념관이 김원용(1896∼1976)·전경무(1898∼1947)·심영신(1882∼1975)·민함나(1888∼1952) 선생을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네 사람은 미주지역의 독립운동 연합단체인 '재미한족연합위원회'(이하 연합위원회)를 이끈 주역들이다. 1930년대 후반에는 독립운동을 위해 미주지역 한인사회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이후 태평양전쟁이 발발하자 미국 본토, 하와이, 멕시코, 쿠바의 재미한족 9개 단체는 1941년 미국 호놀룰루에 모여 결의안을 발표했다. 연합위원회도 그 계기로 발족했다.

김원용·전경무 선생은 위원회 소속으로 대외교섭과 외교활동을 주도했다. 전 선생의 경우 미 뉴욕 콜롬비아 라디오 방송에서 출연해 '한국은 왜 독립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연설도 했다.

center
미국에서 발행한 최초의 태극기 우표 / 사진제공=국가보훈처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1944년 11월 2일에는 최초의 태극기 우표가 미국 사회에서 발행됐다.

심영신·민함나 선생은 독립운동 지원을 위한 자금 모금에 매진했다. 김구 선생도 '백범일지'에서 '심영신 등이 임시정부를 위하여 정성을 보내주기 시작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보훈처는 "연합위원회는 해방 이후에는 국내에 대표단을 파견해 좌우 협력을 통해 자주적인 통일 독립국가를 수립하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정부에서는 선생들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95년 김원용·전경무 선생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심영신 선생에 1997년 건국훈장 애국장, 민함나 선생에 2019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각각 추서했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