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Economy

경남 하동군, 2022년산 마늘 경작신고제 집중신고기간 운영

2021-11-02 16:36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경남 하동군은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마늘의 생산량 조절을 위해 양파·마늘 자조금단체가 의결하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승인한 2022년산 마늘 경작신고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마늘 경작신고제는 2000년 자조금 제도 도입 이후 최초로 추진된 획기적인 사례로, 마늘 경작자가 각 자조금 단체에 재배면적을 의무적으로 신고해 스스로 선제적·자율적으로 수급을 조절하는 제도다.

의무 신고대상자는 1천㎡ 이상 마늘을 경작하는 모든 농업인이며, 신고방법은 스마트폰·PC를 이용한 팜맵기반 웹프로그램에 접속해 농업인 스스로 조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및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농가는 읍면사무소에 신고대행 의뢰해 신고가능하다.

경작신고서 작성 시 주의해야 할 점은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필지 중 마늘로 등록되지 않은 필지는 경작신고하고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작물 변경 등록을 해야 한다.

농업경영체 미등록 필지는 경작지 관할 이·통장이 확인한 경작사실확인서를 첨부해 경작신고서를 작성해야 한다.

군은 지난 8월 13개 읍·면 담당자, 의무자조금 대의원, 농협 담당자, 대표 농가 등 15명을 대상으로 마늘 적정 생산유도를 위한 사전교육을 통해 마늘 재배 의향을 조사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경작신고제는 농산물 생산자가 주축이 돼 농산물 수급 조절과 가격안정 기능을 실행하기 위해 도입된 제도로 농산물 수급 조절을 통한 가격안정화로 안정적인 농산물 생산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며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