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2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2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
[글로벌에픽 이성수 기자]
삼성전자는 지나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Moscone Center)에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22’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2019년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됐으며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다. 2021년 코로나19로 온라인으로만 행사가 진행됐다.

SDC는 2013년 처음으로 개최된 개발자들의 축제로, 매년 전 세계 개발자·디자이너·콘텐츠 제작자·업계 관계자 등이 참가해 미래 기술에 대해 논의하고 교류하는 장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콘퍼런스에서 다양한 기기의 직관적이고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사람들이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각종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캄 테크(Calm Technology)’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삼성전자 DX 부문장 한종희 부회장은 기조연설에서 “전 세계의 창의적인 개발자들과 협력해 수많은 기기와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캄 테크 시대에 성큼 다가가게 돼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삼성전자의 혁신 기술과 솔루션을 통해 세상이 더 밀접하게 연결되고, 고객의 삶이 더 편리하고, 스마트해질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조연설에선 △사용자 개개인에게 최적화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공통 플랫폼과 혁신 서비스 △스마트 TV·가전, 갤럭시 스마트폰을 통한 제품 경험 확대 △미래를 위한 연구 개발(R&D)과 오픈 협력 방안 등이 전 세계 개발자에게 소개됐으며, 무한한 가능성과 성장의 기회가 제시됐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기기가 더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사용자의 상황과 의도에 맞게 맞춤화된 경험을 확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를 구현하기 위해 △스마트싱스 △빅스비 △삼성 녹스 등 다양한 혁신 기술과 플랫폼 강화 방안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를 통해 삼성의 제품과 서비스는 물론, 300여개 브랜드의 다양한 기기까지 모두 연결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보다 통합된 경험이 소비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며 개발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 9월 베를린에서 개최된 IFA에서 본격적인 스마트싱스 대중화 원년을 선언한 데 이어, 이번 SDC에서는 다양한 홈 시나리오(Home Scenario)와 30여개 파트너사의 전시를 통한 스마트싱스 에코시스템을 소개해 개발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뿐만 아니라 스마트싱스에 업계 최신 사물 인터넷(IoT) 통신 규격인 ‘매터(Matter)’를 적용해 파트너사를 계속 확대하고 있으며, 수백만의 호환 기기들이 더 쉽게 연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터는 민간 표준 단체 CSA (Connectivity Standards Alliance)가 기기 간 호환성 확대를 위해 제정한 IoT 표준 기술을 의미한다.

또 구글과 협력해 매터가 적용된 디바이스를 앞으로 ‘구글 홈(Google Home)’에서도 연동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음성 지원 플랫폼인 빅스비는 스마트싱스와의 연계를 더 강화하고, 디바이스 자체에 탑재된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통해 개발자들에게 똑똑한 음성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빅스비 홈 스튜디오(Bixby Home Studio)’ 개발 툴(Tool)도 선보였다. 개발자들은 해당 개발 툴을 통해 더 통합적인 음성 명령 체계가 구현되는 것을 확인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단지 “TV에서 영화 보여줘”라고 말하면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TV, 사운드바, 조명 등 모든 기기가 한 번에 동시에 최적화해 작동되는 스마트 홈(Smart Home) 경험을 빅스비 홈 스튜디오를 통해 제작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 11월부터 빅스비에 중남미 소비자들을 위한 ‘중남미 스페인어’도 지원할 예정이다. 중남미 스페인어는 중남미에서 일상적으로 통용되는 ‘중남미 버전의 스페인어’로, 공식 ‘스페인어’와 억양과 문법 등이 다소 다를 수 있다.

기존 빅스비는 공식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총 10개 언어를 지원해 왔다.

삼성전자는 더 많은 기기가 네트워크가 융합되는 스마트 홈의 보안 강화를 위해 새로운 보안 패러다임인 ‘삼성 녹스 매트릭스(Samsung Knox Matrix)’를 발표했다.

녹스 매트릭스는 연결된 기기들이 서로서로 보호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해 블록체인(Private Blockchain)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연결된 모든 기기가 하나의 커다란 생태계로 규정되고 기기와 네트워크가 통합적으로 보호된다.

또 삼성전자는 사용자가 직접 개인 정보와 프라이버시를 설정할 수 있는 ‘보안 및 개인 정보 보호 대시보드(Security and privacy dashboard)’를 새롭게 공개했다. 대시보드는 현재의 보안 취약성을 스캔할 수 있고 업데이트를 권장하며 개인 정보와 보안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데이터 관리 옵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행사에서 더 개인화한 보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선도 업체와 협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 세계 24개국 4억6000만대의 기기에 제공되고 있는 채널형 무료 비디오 서비스 ‘삼성 TV 플러스(Samsung TV Plus)’는 콘텐츠를 확대하고 편의성을 한 단계 진화시켰다.

뉴스 콘텐츠를 확대할 뿐 아니라 ‘라이언스게이트(Lionsgate)’, ‘바이스 미디어(Vice Media)’와 새로운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연말 MBC와 SBS 지상파 채널, 올해 8월에는 MBC 플러스 채널이 추가되는 등 채널 파트너사가 지속 추가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삼성 TV 플러스의 다양한 콘텐츠를 더 쉽고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8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개선했으며, 개발자들이 더 간편하게 삼성 TV 플러스를 통해 광고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또 10년간 업계 최고 수준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 삼성 TV 타이젠 플랫폼도 지속 진화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엑스박스(Xbox), 엔비디아 지포스 나우(NVIDIA GeForce NOW)와 같은 주요 게임 업체와 협업해 ‘삼성 게이밍 허브(Samsung Gaming Hub)’ 서비스를 탑재하는 한편, AI 업스케일링과 멀티 태스킹 등의 기능을 제공해 삼성 스마트TV를 통한 최고의 몰입감을 구현하는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니프티 게이트웨이(Nifty Gateway), 라콜렉션(Lacollection), 아트 토큰(Art Token), 클립드롭스(Klip Drops)와 협업해 NFT (Non-Fungible Token) 플랫폼을 탑재하고, 여러 사이니지에 동일한 콘텐츠를 표시할 수 있는 ‘싱크플레이(Syncplay)' 사례와 같이 B2B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여러 B2B 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제공한다.

또 최고 화질의 HDR10+ 콘텐츠를 TV 종류와 상관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새로운 콘텐츠 전환 솔루션인 ‘솔트(SALT)'를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사용자 개인에 최적화한 모바일 경험을 위해 맞춤 설정 기능을 강화하고 생산성과 개인 정보 보호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One UI 5를 새롭게 공개했다.

One UI 5는 ‘모드 및 루틴(Modes and Routines)’ 메뉴를 새롭게 추가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개인의 생활 패턴에 더 향상된 맞춤 설정 기능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운동 모드’를 선택하면 달리기나 수영 등을 할 때 모든 알람이 차단되고 더 운동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잠금 화면의 설정 기능도 향상됐다. 비디오를 월페이퍼로 설정할 수 있으며, 잠금 화면에서 손쉽게 시계 및 알람 스타일까지 변경할 수 있다. 또 ‘다이내믹 잠금 화면(Dynamic Lockscreen)’ 기능을 활용하면,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복수의 이미지를 갤러리에서 자유롭게 선택해 본인의 개성에 맞는 잠금 화면을 꾸밀 수 있다.

삼성전자는 ‘텍스트로 전화 받기(Bixby Text Call)’ 기능도 새롭게 선보였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전화를 받을 수 없는 상황에 있을 경우 발신자의 목소리가 수신자에게 문자로 변환돼 전송되며, 이를 보고 사용자가 문자로 답할 경우 빅스비가 대신해 상대방에게 목소리로 전달하는 기능이다.

삼성전자는 One UI 5를 통해 자신의 건강을 더 쉽게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일일 건강 솔루션을 도입했다. 이를 더 발전시키기 위해 ‘삼성 특화 헬스 SDK(Samsung Privileged Health Software Development Kit)’를 개발자들에게 공개하고 갤럭시 워치에 탑재된 ‘삼성 바이오 액티브 센서(BioActive Sensor)’를 활용하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꾸준히 혁신·노력하기 위한 미래 투자·연구 로드맵을 개발자들에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학계, 연구원, 개발자들이 로봇 조작에 있어 새로운 아이디어를 테스트하고 연구할 수 있도록 ‘로봇 팔(Arm)’을 조작할 수 있는 코드를 깃허브(Github)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는 헬스 분야에서 갤럭시 워치5와 연계해 다양한 사용자 사례를 찾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심장 건강, 폐 건강, 스트레스, 혈압, 신경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학계·의료 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오픈 소스 솔루션 ‘삼성 헬스 스택(Samsung Health Stack)’을 공개해 학계와 의료 기관에서 이를 활용해 건강 분야에 대한 연구를 더 활성화하고 개발을 촉진할 예정이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
모바일화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