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엘런 젠트너 이코노미스트 주장…셧다운 가능성도 변수 "경제 둔화 조짐으로 글로벌 금리인상 종료 인식 확산"


center
미국 뉴욕 모건스탠리 본사 앞(사진=연합)
모건 스탠리의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재로는 금리 인상을 종료했다고 주장했다.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차기 회의인 오는 11월회의에서 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엘런 젠트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블룸버그 팟캐스트(What Goes Up)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고블룸버그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젠트너는 연준이 추가 금리인상에 대해 여전히 문을 열어놓고 있지만 "나는 그들이 여기서종료했다는 강력한 견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냉각되면서 연준은 내년 금리 인하가 준비될 때까지 금리를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 있다고 말했다.

또 단기적으로는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업무의 일시적 중단)으로인해 연준이 금리 결정에 필요한 데이터 전부를 확보하지 못해 동결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젠트너는 "통화정책 결정에서 불확실성은 정책 마비로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며 완전한 셧다운이 발생하면 정부 데이터를 전혀 얻을 수 없고, 연준으로서는금리에 대한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는 2024 회계연도가 시작하는 오는 10월 1일 0시(현지시간) 이전에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는데 약 1주일을 앞두고도 협상의 돌파구를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그는 내년 3월에 연준의 금리 인하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자신이 내년에 분기별 0.25%포인트 인하를 전망하지만, 연준은내년에 두 차례 인하만 예상한다며, 이는 전망에 대한 견해 차이 때문이며 자신은 인플레이션 감속이 이어질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연준이 지난주 추가 인상 가능성을 열어놓았지만, 최근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유가 인상 등 경제에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금리 인상 사이클이 끝났다는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이코노미스트들이 세계 경제의 둔화 조짐을 이유로 글로벌 금리 인상 사이클이끝났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제니퍼 매키언 수석 글로벌 이코노미스트를 포함한 전문가들, 금융시장, 대부분의 중앙은행은 세계 경제의 둔화 증거가 늘면서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하지 않다고 확신하게 됐다는 것이다.

지난 14일 유럽중앙은행(ECB)이 주요 정책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작년 7월 이후 10회 연속 금리를 올렸지만, 일주일 후인 21일 영국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깜짝 동결하며 14회 연속 이어온인상을 중단했다.

물가상승률이 약화한 데다 경제 성장이 둔화한 데 따른 전격적인 조치로 풀이됐다.(연합=자료)

이종민 글로벌에픽 기자 go7659@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