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20일, 전남도의회 ‘의과대학 신설 및 지역의사제 도입 촉구 건의안’ 채택 “전남 의대 신설하고, 지역의사제 도입해야”

최선국 보건복지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 목포1)
최선국 보건복지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 목포1)
전라남도의회는 20일, 제37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최선국 보건복지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 목포1)이 대표발의한 ‘전라남도 의과대학 신설 및 지역의사제 도입 촉구 건의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밝혔다.

의과대학 정원만을 확대하겠다는 것이 정부 방안이라는 언론보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전라남도의회가 의과대학 신설과 지역의사제 도입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최선국 위원장은 건의문을 통해 “의대 정원을 늘린다는 정부 방침은 환영할 일이지만 기존 의과대학 정원 확대만으로는 의사의 수도권 쏠림은 가속화될 것”이라며 “의과대학 신설 없이는 정부가 약속한 지역완결적 의료체계 구축에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전남의 의료 현실을 지적한 최선국 위원장은 “전남은 고령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의료수요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하지만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과 상급병원이 없어 매년 83만 명의 전남도민들이 다른 시도로 원정 진료를 떠나고, 이로 인한 의료비 유출은 연간 1조 6천억 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전남 인구 1천 명당 의사 수는 1.7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 3.7명, 우리나라 평균 2.5명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전남 지방의료원과 의료취약지 응급의료기관은 최소한의 의료인력마저 구하지 못해 필수 의료과가 문을 닫고, 공중보건의마저 감소하고 있어 의대 없는 전남의 공공의료와 필수의료체계는 이미 붕괴되고 있다”며 전라남도 의과대학 신설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리고 “지역 의과대학 신설과 함께 지역의사제 도입이 반드시 병행되어야 한다”며 “의사들의 진로 선택의 자유가 국민의 생명권보다 더 중요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최선국 위원장은 “200만 전라남도민이 지난 30년간 외쳐온 처절한 생존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전라남도에도 대한민국 국민이 살고 있다”고 전라남도 의과대학 신설과 지역의사제 도입을 조속히 확정할 것을 촉구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