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화)
2023년 10월 20일 하마스에게서 풀려난 미국 국적 인질 모녀(사진=연합)
2023년 10월 20일 하마스에게서 풀려난 미국 국적 인질 모녀(사진=연합)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24일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2시)부터 나흘간 임시 휴전에 돌입한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이 시작된지 48일 만이다. 휴전 나흘간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 총 50명이 풀려날 예정이다.

하마스는 휴전 첫날인 이날 240여 명에 이르는 인질 중 여성과 미성년자 13명을 먼저 풀어줄 예정이다. 오후 4시께 국제적십자를 거쳐 이스라엘군에 인계될 인질들은 건강상태 등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뒤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된다.

이에 따른 조건으로 이스라엘은 이집트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연결하는 라파 국경 검문소를 통해 자국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팔레스타인 출신의 여성·미성년 수감자들을 석방하기로 했다.

인질과 수감자를 1대 3으로 교환하기로 양측이 합의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날 풀려날 팔레스타인인 수감자는 39명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스라엘 법무부가 사전에 공개한 석방 예정 수감자 300명의 명단을 보면 16∼18세 사이의 미결수가 대부분이며 14살 어린이도 일부 포함돼 있다. 여성 수감자는 33명으로 집계됐다.
죄목은 이스라엘군 등을 겨냥한 투석 등 행위가 많지만 테러조직 지원과 불법무기 소지, 선동, 살인미수 등도 있었다. 이스라엘 법무부는 이중 일부를 하마스 조직원으로 표시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향후 나흘에 걸쳐 총 50명의 인질과 수감자 150명을 석방한다는 계획이다. 인질 교환 규모가 확대될 경우 휴전 기간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국제사회의 기대처럼 이번 휴전이 이스라엘과 가자지구의 평화 회복으로 이어질지는 불투명하다.

이스라엘은 휴전이 끝나는 대로 치열한 전투가 재개될 것이라며 벌써 선을 긋고 있다.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23일 이스라엘 해군 특공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짧은 일시 휴전이 끝나면 이스라엘군은 최소 2개월간 치열한 전투를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29.44 ▲37.58
코스닥 845.82 ▲3.91
코스피200 356.89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