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월)
center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배우 이솜의 반가운 열일 행보가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2023년은 이솜의 종횡무진 활약이 돋보이는 한 해였다. 영화계는 물론 OTT 플랫폼까지 접수한 그녀는 올해 다수의 작품에서 얼굴을 비추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먼저 이솜은 올해 초 개봉한 영화 ‘유령’에서 이야기의 시작을 알리는 난영으로 분해 이목을 끌었다. 우정출연임에도 불구하고, 관객에게 진한 임팩트를 남기며 신 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이어 그녀는 제73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스페셜 부문에 공식 초청받은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으로 활약을 이어갔다. MK ENT의 이사 차민희 역으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뽐내며 극에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군인 역할로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에서도 그녀의 활약이 돋보였다. 흔들리지 않는 단단함을 가진 설아로 완벽히 분한 그녀는 안정적인 연기로 극의 흐름을 몰입도 있게 이끌었다.

또한 올 추석 영화 대진의 승기를 잡은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에서 귀신을 볼 수 있는 의뢰인 유경 역으로 배우들과의 특급 시너지를 선보이기도 했다. 위기 속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는 의연한 인물로 그녀만의 신비로운 매력을 더하며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이솜은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인 영화 ‘싱글 인 서울’의 베스트셀러 작가 홍작가 역을 맡아 당찬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극의 중반부에 등장해 전개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그녀는 지적이면서도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풍기며 이전 작품들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이처럼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 변신을 거듭해온 그녀가 내년 또 다른 도전을 앞두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공개 전부터 파격적인 소재로 화제를 모은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LTNS’로 시청자와의 만남을 앞두고 있는 것.

‘LTNS’는 삶에 치여 관계마저 소원해진 부부가 돈을 벌기 위해 불륜 커플 협박에 나서고, 그 과정에서 이미 망가졌던 그들의 관계를 마주하는 코미디 시리즈다. 특히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온 스크린 섹션에 초청된 ‘LTNS’는 영화제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5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삶에 치여 관계가 건조해진 5년차 부부로 더욱 과감하고 솔직해진 매력을 예고하며 뜨거운 활약을 이어나갈 이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LTNS’는 내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 yb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42.36 ▼9.93
코스닥 862.96 ▼0.43
코스피200 355.57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