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화)
(사진=연합)
(사진=연합)
올해 전국에서 분양하는 오피스텔 물량이 7천실을 밑돌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신축 오피스텔 품귀 현상이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이 계획된 오피스텔은 6907실로 지난해 분양 실적(1만6344실)의 42% 수준에 그친다.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00년 이후 오피스텔 분양 물량이 1만실을 밑돈 것은 2006년(2913실)과 2007년(5059실), 2009년(5768실)뿐이었다.

서울에서는 868실이 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전년(3313실)과 비교해도 약 26% 수준에 불과하다. 832실이 공급됐던 2007년 이후 17년만에 최저물량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공사비가 크게 오른데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막히면서 신규 공급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오피스텔 공급은 매우 제한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권 팀장은 이어 "1인 가구 비중이 커지고 있고 올해 1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준공된 전용 60㎡ 이하 소형 신축 주택은 취득세와 양도세·종부세 산정 시 주택 수에서 제외됨에 따라 오피스텔 수요는 늘어날 수 있다"면서 "신축 오피스텔 품귀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29.44 ▲37.58
코스닥 845.82 ▲3.91
코스피200 356.89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