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사진=연합)
(사진=연합)
윤석열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7일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 출연해 김 여사가 친북 성향의 최재형 목사로부터 명품백을 받게 된 입장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고 많이 아쉽다"고 밝혔다.

다만 사과나 유감 등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대신 이번 사안을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명품백 논란은 지난해 11월 말 야권 성향 유튜브 채널인 '서울의소리'에서 촉발됐다. 재미교포인 최재영 목사가 서울의소리 측이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 명품 가방을 김 여사에 전달했고, 이 과정을 '손목시계 몰래카메라'로 촬영했다.

2022년 9월에 몰카로 촬영한 영상을 총선을 앞둔 시점에 공개한 점, 시계에 카메라를 장착해 몰래 촬영한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논란을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면서도 현 상황에서 더 중요한 것은 정치 공작 자체보다 '분명하게 선 긋는 처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욱 엄중한 처신을 통해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야당이 이번 논란을 두고 뇌물죄를 적용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 등과 한데 묶어 이른바 '김건희 리스크'라는 프레임을 확산하려는 상황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또 김 여사가 중학생 시절 선친이 사망했다는 점, 몰카 촬영을 위해 명품 가방을 건넨 사람이 김 여사 선친과 친분을 내세우며 접근했다는 점 등을 자세히 설명하면서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이 누구한테도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다"며 당시 사정에 대한 이해를 구했다.

윤 대통령은 제2부속실 설치를 포함한 제도적 보완책을 검토 중이라는 사실도 공개했다. 공식적인 조직을 통해 김 여사의 일정을 관리함으로써 유사 사건의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