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일)

대형마트 '정부 비축 오징어·참조기 반값 특별전' 연장 16일부터 66개 전통시장서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사진=연합)
(사진=연합)
정부가 수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대중성 어종 6종의 정부 비축 물량 최대 600t(톤)을 시장에 공급한다고 14일 밝혔다.

해수부는 올해 수산물 물가 안정세를 이어가기 위해 대중성 어종 6종과 천일염을 물가관리품목으로 지정해 물가안정대응반을 중심으로 물가를 관리하고 있으며 명태, 고등어, 오징어, 갈치, 참조기, 마른멸치등 대중성 어종 6개품목 600톤을 시장에 공급한다.

해수부는 3∼4월 다양한 수산물 할인 지원에 366억원을 투입한다.

가격 강세를 보이는 오징어, 참조기는 물가 안정을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대형마트에서 '정부비축 오징어·참조기 반값 특별전'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특별전은 이달 22일 종료 예정이었으나 해수부는 원양 오징어 공급이 시작되는 4월까지 오징어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 비축 방출 물량을 260t(오징어 200t, 참조기 60t) 추가하고 반값 행사 기간도 다음 달 14일까지로 연장한다.

이와 함께 수요 분산을 위해 나머지 대중성 어종인 고등어, 명태, 갈치, 멸치도 정부 비축 물량 340t을 주요 마트에 공급해 이날부터 시중 가격보다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한다.
해수부는 고등어 할당관세 물량 2만t은 다음 달까지 전량 배정하기로 했다.

이달 수산물 할인행사 지원 품목도 전달보다 확대해 대중성어종 외에 멍게, 우럭 등 봄 제철 수산물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수부는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3월 온누리상품권 환급 행사도 진행한다.

전국 66개 전통시장에서 국산 수산물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2만원까지 온누리상품권을 환급해 주는 행사다. 소비자는 행사 참여시장에서 국산 수산물을 산 뒤 영수증과 신분증을 가지고 시장 내 환급 부스에 가면 본인 확인 후 온누리상품권을 환급받을 수 있다.

해수부는 오는 6월까지 매달 60∼70개 시장에서 온누리상품권할인행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오징어를 비롯한 주요 수산물이 4월 이후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기 때문에 3월이 올 한 해 수산물 물가 관리에 가장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2월 수산물 소비자물가는 1.8% 상승해전체 물가 상승률보다 낮다"면서 "수산물 물가 안정세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3∼4월 두 달간 온누리상품권 환급행사 등 다양한 할인 지원에 366억 원을 투입하고 수급 불안 품목은 정부 비축 물량을 신속하게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yc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