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사진 찍고 가” ‘야한 사진관’ 주원, 단호한 어투+낮은 목소리로 완성한 극한의 긴장감

승인 2024-04-03 14:10:00

“사진 찍고 가” ‘야한 사진관’ 주원, 단호한 어투+낮은 목소리로 완성한 극한의 긴장감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야한 사진관’ 주원의 온도차 연기가 몰입감을 안겼다.

지난 2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에서는 수상한 귀객을 맞이한 기주(주원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다리 위 추락 사고를 뉴스로 접한 기주는 어딘가 석연치 않은 상황에 의문을 품었다. 추락 사고로 사망한 최훈(최태준 분)이 사진관에 찾아왔고, 마지막 기억으로 자신을 사망케한 현주와 이야기하고 싶다는 그의 말에 기주는 놀랐다. 이어 현주를 찾으러 가던 기주는 봄이 최훈과 가깝게 있자 자신도 모르게 발끈해 미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현주를 만나고 온 후 최훈을 대하는 기주의 태도가 달라져 궁금증을 자극했다. 바로 최훈이 현주의 스토커였단 사실을 알게 된 것. 또한, 끝내 악귀가 돼 도망친 최훈이 봄에게 빙의까지 한 충격적인 전개가 펼쳐져 과연 기주가 위기를 이겨낼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였다.

이처럼 주원은 적재적소에 강약을 달리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한층 배가했다. 봄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은근하게 질투심을 드러내는 기주의 면면을 생동감 있게 구현해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했다.

더불어 스토커였던 최훈을 대하며 어깨에 손을 얹은 채 힘을 주는 기주의 행동에는 피해자 현주를 위한 마음까지 서려있듯 보는 이들에게까지 느껴졌을 정도였다. 더욱이 “사진 찍고 가”라고 경고하며 그 누구보다 차갑고 낮게 깔린 주원의 목소리가 긴장감을 팽팽하게 끌어올렸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은 매주 월, 화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방송된다.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 yb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