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일)

- 반도체 45%·대중 수출 1%·대미 수출 6%↑…무역적자 3억달러

사진=5일 개장한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항 신항 7부두
사진=5일 개장한 경남 창원시 진해구 부산항 신항 7부두
5월 중순까지 수출이 반도체 호조 등에 힘입어 작년보다 소폭 늘었다.

조업일수가 부족한데도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월간 수출액은 이달까지 8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5월 1∼2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327억4천9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5%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7.7%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2.5일로 작년(14.5일)보다 이틀 적었다.

월간 수출액은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이 45.5% 늘며 전체 수출 호조를 이끄는 모양새다. 반도체 수출액은 월간 기준으로 작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두 자릿수가 넘는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석유제품(1.9%), 선박(155.8%), 컴퓨터 주변기기(24.8%) 등도 늘었다.

반면 승용차(-4.2%), 철강제품(-18.3%)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주요 국가인 중국(1.3%)과 미국(6.3%) 등으로의 수출이 늘었다. 대중(對中) 수출액이 68억3천300만달러로 대미(對美) 수출액(61억6천600만달러)을 웃돌았다.

반면 유럽연합(EU·-11.8%), 일본(-4.8%) 등은 감소했다.

이달 1∼20일 수입액은 330억5천300만달러로 9.8% 감소했다.

원유(-4.2%), 가스(-7.1%), 기계류(-21.1%) 등의 수입이 줄었다.
국가별로는 중국(-8.3%), EU(-14.1%), 일본(-9.5%) 등으로부터의 수입이 줄었다.

무역수지는 3억400만달러 적자였다. 지난달 같은 기간에는 26억7천300만달러 적자였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11개월째 흑자를 기록 중이다.

대중 무역수지는 4억9천900만달러 적자였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이번달 수출은 반도체·자동차·조선 등 대부분의 품목이 고르게 증가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전월에 이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무역수지 또한 월말로 갈수록 개선되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유창규 글로벌에픽 기자 yck@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