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목)

- 최상목 부총리, 외환시장 개장시간 연장 첫 날 맞아 하나은행 딜링룸 현장 방문
: 연장시간대 외환거래 상황 실시간 점검 및 해외 현지 외환시장 분위기 청취
- 365일, 24시간 운영 가능한 첨단 인프라 통해 글로벌 투자자의 국내 외환시장 접근성 개선
- 하반기 중 런던 자금센터 설립 등 대한민국 자본시장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노력 지속
- 함영주 회장 “해외자본 유치에 노력하고, 외환시장 구조개선의 성공적 정착과 발전에 앞장 설 것”

하나은행, 국내 최대 규모 외환거래 인프라로 대한민국 외환시장 선진화에 앞장선다!
하나은행, 국내 최대 규모 외환거래 인프라로 대한민국 외환시장 선진화에 앞장선다!


하나은행(은행장 이승열)은 국내 최대 규모의 외환거래 인프라를 기반으로 지난 1일 외환시장 개장시간 연장 첫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7월 1일 국내 원/달러 시장의 개장시간 연장이 시행됨에 따라 기존 마감 시간이었던 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에서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외환거래가 가능해졌다. 이는 글로벌 금융 중심지인 영국 런던 금융시장의 거래시간을 포함한 시간대로, 외국인 투자자, 해외 진출 국내 기업 등 국내 외환시장 참여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외환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외환시장 개장시간 연장 첫날을 맞아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상대 한국은행 부총재가 하나은행을 방문했다. 하나은행 딜링룸 ‘하나 인피니티 서울’을 찾은 최상목 부총리와 당국 관계자들은 외환거래 연장시간대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국내 RFI(Registered Foreign Institution, 인가받은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로 등록된 하나은행 런던 지점과 스테이트스트리트은행(SSBT) 런던 지점을 화상으로 연결해 현지 분위기를 청취했다.

하나은행은 이번 외환시장 개장시간 연장을 대비해 지난 4월 국내 최대 규모의 딜링룸 ‘하나 인피니티 서울’을 개관한 바 있다. 지난 5월부터는 야간 근무 인력을 딜링룸에 추가 배치했으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RFI와 업무대행 계약을 체결해 해외 금융기관에 대한 외환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대한민국 외환시장 구조개선 정책에 발맞춘 선제적 행보를 이어 왔다.

또한, 올해 하반기 중 영국 런던에 약 10명 규모의 전문 인력을 배치한 자금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향후 서울·싱가포르·뉴욕을 잇는 글로벌 허브를 구축하는 등 글로벌 투자자의 국내 외환시장 접근성을 개선하고, 자본시장과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하나은행은 지난해 기준 원/달러 현물환 거래량 전체 1위를 달성한 선도은행으로서 지난 2022년 금융권 최초로 24시간 FX거래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외환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움직였다”며, “하나금융그룹과 하나은행만의 강점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 해외자본 유치에 노력하고, 외환시장 구조개선의 성공적인 정착과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 본점에 새롭게 마련된 ‘하나 인피니티 서울’은 총 2,096㎡(약 634평), 126석 규모로 외국환·파생·증권 등 다양한 자본거래를 통해 외환시장을 선도해 온 하나은행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확장을 통해 무한히 성장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365일, 24시간 트레이딩 업무에 최적화된 스마트 딜링 체계를 갖추고 있다.

하나은행, 국내 최대 규모 외환거래 인프라로 대한민국 외환시장 선진화에 앞장선다

하나은행, 국내 최대 규모 외환거래 인프라로 대한민국 외환시장 선진화에 앞장선다


하나은행, 국내 최대 규모 외환거래 인프라로 대한민국 외환시장 선진화에 앞장선다


[안재후 글로벌에픽 기자/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824.35 ▼18.94
코스닥 822.48 ▼6.93
코스피200 389.00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