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home

I산업

KT·카이스트, 차세대 인공지능 모델 만든다

2021-05-23 22:05
  • #도움돼요 0
  • #더알고싶어요 0
  • 댓글
center
사진제공=KT
[글로벌에픽 차진희기자]
KT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AI 기술 연구개발 강화와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공동 연구소를 건립한다.

KT와 카이스트는 23일 AI ·소프트웨어(SW) 공동 연구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KT의 대덕2연구센터에 'AI·SW 기술 연구소'를 공동 설립하고 올해 안에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KT에 따르면 AI·SW 기술 연구소는 최첨단 인프라, 국내 최고 수준 전문 연구인력, 상용 서비스와 연구 현장을 아우르는 방대한 데이터 등 R&D 역량을 갖추게 된다.

향후 카이스트의 역량과 KT의 AI 기반 사업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과제를 중심으로 원천기술, 산업 AI 분야에서 20개 초기 공동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음성, 비전, 휴머니스틱 AI(인간중심 AI) 등 15개 연구과제를 원천기술로 선정한다. 이를 바탕으로 사람과 유사한 대화, 추론, 정교한 상황 인지, 답변이 가능한 AI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사업 경쟁력 강화·차세대 시장 발굴을 위해서는 미디어, 헬스케어, 로봇 등 산업 AI 분야에서 초기 5개 과제를 선정해 공동 연구에 착수한다. KT와 카이스트는 매년 협의를 통해 연구과제를 갱신한다.

양측은 공동 연구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차세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효율적인 AI 인프라도 구축한다.

창업을 희망하는 카이스트 학생에게는 공간과 장비, 인력 등 보육 인프라를 지원한다.

KT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AI R&D를 고도화하고 미래 인재를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KT는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서 차별화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훌륭한 AI R&D 파트너"라며 "AI·SW 기술 연구소를 통해 학계뿐 아니라 산업 현장에서도 의미 있는 혁신 기술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는 "카이스트와 공동 연구가 KT AI R&D 도약과 사업 저변 확대에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KT가 가진 다양하고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협력 분야를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차진희 글로벌에픽 기자 news@globalepic.co.kr

이 뉴스 어땠나요?

꼭 알아야 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