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일)

취약계층 대상, '에너지 바우처' 지원 30% 확대

방기선 기재부 1차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방기선 기재부 1차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오는 7월부터 전기 사용량을 지난해보다 10% 줄이면, 전기요금을 5월 인상 전 수준으로 내면 된다.

정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른 더위와 지난달 16일 전기요금 인상 등에 따른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하절기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시작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우선 7월부터 일반 국민 대상으로 '에너지 캐시백 제도'를 확대한다.
이를 활용하면 전년 동월 대비 전기사용량 10% 감축 시 전기요금을 인상 전 수준과 동일하게 부담한다. 에너지 캐시백은 7일부터 온라인 포털 검색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또 전기 사용량과 요금 수준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다음 달 예상 요금을 사전 고지하는 등 정보도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취약계층에게는 에너지 바우처 지원 대상을 30%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지원 단가도 지난해 4만원에서 올해 4만 3,000원으로 인상한다. 이와 함께 지난해 평균 사용량인 313kWh까지는 올해 요금 인상분 적용을 1년간 유예한다.

박현 글로벌에픽 기자 neoforum@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62 ▼28.38
코스닥 855.06 ▼15.31
코스피200 370.58 ▼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