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사진=연합)
고금리 장기화에 대한 우려로 25일(현지시간) 10년만기 미 국채 수익률이 16년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미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이날 오전 10시 30분(미 동부시간 기준) 현재 4.53%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7년 10월 이후 16년 만에 가장 높게 치솟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과 긴축 장기화를 시사한 데 이어 주말로 다가온 미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우려가 부상한 영향을 받았다.

지난 2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투자자들이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소화하면서 금리 상승세를 견인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20일 기준금리 동결 결정 이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금리를 추가로 올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내년 금리 인하를 단행할 것이라 예상하는 위원은 기존보다 줄어 고금리가 더 오래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이날 CNBC 인터뷰에서 "금리가 얼마나 오래가는지가 더 중요해진 시점에 가까워졌다고 생각한다"며 "(지난주 발표된 점도표는) 시장이 생각해왔던 것보다 기간이 좀 더 길어질 수 있을 것임을 시사한다"라고 말했다.
에너지 가격 상승과 연방정부 일시적 업무정지(셧다운) 우려도 국채 금리를 끌어 올리는 모습이다.

미 의회는 이달 말까지 예산안을 처리해야 하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필수 인원을 제외한 정부 노동자 약 80만 명이 강제 무급휴가에 들어가게 된다.

미 정치권의 갈등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 확대는 미국 국가신용등급을 위협하는 요인이 된 지 오래다. 신용평가사 피치는 미 정치권 갈등에 따른 거버넌스 악화를 이유로 지난달 미국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하향 조정(AAA→AA+)하기도 했다.
채권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29일 발표되는 8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지표를 주시하는 분위기다. 근원 PCE 가격지수는 미래 물가 추세를 예측하는 가늠자 역할을 해 연준이 가장 선호하는 물가 지표로 여겨진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