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사진=연합)
잇단 금리인상으로 글로벌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세계 교역 규모가 코로나19 팬데믹 이래 가장 빠른 속도로 감소했다.

네덜란드 경제정책분석국(CPB)이 발표한 세계무역모니터(World Trade Monitor)에 따르면 7월 세계 무역 규모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2% 줄었다. 2020년 8월 코로나19 팬데믹 초기 이후 가장 가파른 감소세다.

지난 6월 2.4% 감소에 이어 7월에는 전월보다 0.6% 줄어드는 등 글로벌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는 추가 증거이기도 하다.

무역의 위축은 주로 중국 무역의 감소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7월에 수입이 5.2%, 수출이 2.9% 각각 감소했다.
일본을 제외한 선진 아시아 국가 역시 수입이 5.2% 감소했고, 중국을 제외한 신흥 아시아의 수출도 1.9% 축소됐다.

반면 미국은 수입과 수출이 각각 1.9%와 1.2% 늘었다. 일본도 수입과 수출이 각각 1.7% 1.4% 증가했다.

유로존은 수입이 0.3% 증가하고 수출이 0.9% 감소했다.
글로벌 상품 수출 수요는 팬데믹 기간 호황을 누렸지만 인플레이션 상승,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리 인상, 코로나 팬데믹 이후 경제 재개에 따른 자국 내 서비스 지출 증가 등으로 약화했다.

연간 기준으로 무역 규모 감소는 전 세계 대부분에 광범위하게 나타났다.

세계 최대 상품 수출국인 중국은 연간 1.5%. 유로존은 2.5%, 미국은 0.6% 각각 줄었다.
향후 세계 무역은 수개월간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규 수출 주문을 알리는 S&P 글로벌 구매관리자지수(PMI)는 미국, 유로존, 영국에 걸쳐 8월과 9월에 급격한 위축을 나타냈다.

향후 수개월간 추가 금리 인하가 예상되지 않지만, 신용 완화(credit easing)의 부족은 계속 수출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다.

반면 미국의 경우 산업 생산은 0.7% 증가해 연착륙 희망을 높였으며, 인플레이션은 경기침체를 유발하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수준으로 떨어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 19일 내년도 세계 경제 성장률(GDP Growth)을 2.7%로 전망하면서 지난 6월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각국의 긴축 통화 정책과 중국의 부진한 경기를 반영한 것으로, 이는 OECD가 예상한 올해 경제 성장률 3.0%보다 낮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