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토)
center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마녀상점 리오픈’ 예린이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예린은 웹드라마 ‘마녀상점 리오픈’에서 허름한 마녀상점의 주인 이해나로 분해 카리스마부터 엉뚱 발랄, 러블리한 매력까지 화수분 같은 매력을 발산하며 드라마 첫 주연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렀다.

예린은 “‘마녀상점 리오픈’을 위해서 고생해 주신 감독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들에게 이쁘게 담아줘서 너무 감사드리고, 너무너무 고생 많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해나로 지내면서 너무 행복했고, 동료 배우분들과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예린은 이어 “‘마녀상점 리오픈’을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신 팬분들,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끝까지 재밌게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며 응원해준 팬들과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예린은 드라마 첫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인물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배우로서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증명했다. 특히 캐릭터 특유의 차가운 눈빛과 시크한 말투, 다양한 스타일링 등 세밀한 표현력으로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호평을 받았다.

무대를 벗어나 브라운관을 통해 배우로서 새로운 매력과 존재감을 선보인 예린. 안정적인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예린의 앞으로의 연기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예린이 출연하는 ‘마녀상점 리오픈’ 마지막 회는 27일 오후 4시 왓챠에서 공개된다.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pi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