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화)
center
추석 황금연휴 떠나요(사진=연합)
추석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7일 인천국제공항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휴가철과 황금연휴로 여행 수요가 늘어 3분기(7∼9월) 여행 및 교통서비스 온라인 거래액이 6조원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9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56조9천393억원으로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했다.

상품군별로 보면 여행 및 교통서비스는 지난해보다 32.1% 늘어난 6조4천240억원으로 집계돼역대 최대였다.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후 첫 휴가철과 9월 말 추석부터 10월 초 개천절까지 6일간의 황금연휴 등이 맞물려 여행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여행 및 교통서비스는 9월에도 2조561억원으로, 7월부터 3개월연속 2조원대였다.

3분기 음·식료품과 이쿠폰서비스도 각각 13.7%, 36.4% 증가한 7조8천706억원, 2조5천136억원을 기록했다.
통신기기는 1조3천424억원으로 1년 전보다 8.5% 감소했다.

상품군별 거래액 비중을 보면 음·식료품이 13.8%로가장 많았으며 음식서비스(12.1%), 여행 및 교통서비스(11.3%) 등이 뒤를 이었다.

9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9조17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6% 증가했다.
음·식료품과 농축수산물은 각각 1년 전보다 22.1%, 40.9% 증가한 2조7천485억원, 1조1천727억원으로 집계돼 역대 최대였다.

추석 소비,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으로 선물 한도 상향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배달 등이 포함된 음식서비스도 배달비 할인정책, 항저우 아시안게임 등으로 1년 전보다 7.2% 늘었다.

반면 통신기기는 30.1% 급감했다. 아이폰 신제품이지난해는 9월에 출시됐지만 올해는 10월로 미뤄진 영향으로해석된다.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액은 3분기 4천416억원으로 1년 전보다 6.4%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11.1%), 미국(17.7%) 등에서, 상품군별로는 화장품(19.5%), 컴퓨터 및 주변기기(33.2%) 등에서 늘었다.

해외 직접 구매 1조6천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했다.

중국(106.4%), 일본(4.1%) 등 국가에서 늘었고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39.7%), 생활·자동차용품(38.9%) 등 상품군에서 증가했다.(연합=자료)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4.27 ▲31.91
코스닥 872.97 ▲10.01
코스피200 361.10 ▲5.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