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첫 비상 경제 장관회의에서 발언하는 최상목 부총리(서울=연합)
첫 비상 경제 장관회의에서 발언하는 최상목 부총리(서울=연합)
새해 첫 주(1월 1∼5일) 가계 등 경제주체들의 자금 운용·조달 현황과 서민금융 활성화 방안 등 정부 경제정책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는 다음 주 중 '2024년도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할 예정이다. 통상 12월 중·하순에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내놓지만, '부총리 교체'와 맞물려 일정이 새해로 미뤄졌다.

고물가와 고금리로 민생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이번 경제 정책 처방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최상목 신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9일 비상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 민생경제 회복 ▲ 잠재리스크 관리 ▲ 역동경제 구현 ▲ 미래세대 정책 강화 등 4대 중점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우선 한국은행은 4일 '3분기 자금순환(잠정)' 통계를 공개한다. 가계와 기업, 정부 등 경제 주체들이 2분기에 자금을 어떻게 얼마나 조달하고 어디에 운용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앞서 2분기의 경우 소득 증가세는 주춤한 가운데 부동산 투자가 늘면서 가계 여윳돈(순자금 운용액)이 주식·예금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24조3천억원이나 줄었다.
가계의 국내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가 1년 사이 24조6천억원에서 2천억원으로 24조원 이상 급감했고, 예금 등 금융기관 예치금(28조2천억원)과 보험·연금 준비금(3조3천억원)도 약 11조원, 10조원씩 줄었다.

기업과 정부의 경우 각 투자 부진과 지출 감소의 영향으로 끌어 쓴 자금규모(순자금 조달액)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3분기에도 이런 추세가 이어졌을지 주목된다.

또 금융당국은 오는 5일 서민들이 고금리 장기화로 돈을 더 빌리기 어려워진 가운데 이들의 급전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활성화 방안을 발표한다.

이용자들이 더 쉽고 편리하게 서민금융을 이용할 수 있고 비대면 복합 상담도 제공하는 '종합 플랫폼'을 신설하는 내용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