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화)
(사진=연합)
(사진=연합)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민주당 탈당과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자랑했던 김대중과 노무현의 정신과 가치와 품격은 사라지고, 폭력적이고 저급한 언동이 횡행하는 '1인 정당, '방탄 정당'으로 변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소속으로 5선 국회의원을 지내고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국무총리를 역임해 정치적 상징성이 큰 이 전 대표의 탈당이 야권 분열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된다.

이 전 대표는 회견에서 "24년 동안 몸담았던 민주당을 벗어나 새로운 위치에서, 새로운 방식으로, 대한민국에 봉사하는 새로운 길에 나서겠다"며 "'마음의 집'이었던 민주당을 떠나는 것은 참으로 괴로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구현할 만한 젊은 국회의원이 잇달아 출마를 포기하는 지경에 이르렀고, 당내 비판자와 저의 지지자들은 '수박'으로 모멸 받고 공격받았다"며 탈당의 당위성을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검찰공화국'을 거의 완성했고, 민주당은 스스로의 사법 리스크로 '검찰폭주'를 제어하지 못한다"며 "여야는 '검찰독재'와 '방탄'의 수렁에서 헤매는 적대적 공생관계로 국가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능하고 부패한 거대 양당이 진영의 사활을 걸고, 극한투쟁을 계속하는 현재의 양당 독점 정치구조를 깨지 않고는 대한민국이 온전하게 지속될 수 없다"며 "양당제를 끝내고, 타협과 조정의 다당제를 시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4월 총선이 그 출발이 되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탈당을 선언한 이원욱·김종민·조응천 의원 등 비명(비이재명)계 모임이었던 '원칙과 상식'과 힘을 합치겠다며 청년과 전문직의 참여를 당부하기도 했다.

회견에는 김 의원을 비롯해 신정현 전 경기도의회 의원, 천병준 부산 동래구의회 의원 등 청년 정치인과 이종호 사회복지사가 동석했다.

국민의힘을 탈당해 제3지대 신당 창당에 나선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과 연대할 가능성을 묻는 말에 이 전 대표는 "뜻을 같이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협력할 용의가 있고, 협력해야 한다"며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이 위원장 외에도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 등 '제3지대 빅텐트론'의 파트너로 거론되는 정치인과 가치 지향이 달라 난항을 겪을 수 있다는 지적에는 "공통점을 찾아 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1997년 대선 당시) DJP(김대중·김종필) 연합보다 훨씬 더 거리가 가깝다"며 "김 전 대통령은 보수 지도자와 연립정부를 꾸렸는데, 제가 제3지대에서 만날 사람은 김 전 대통령이 만난 그분들보다 훨씬 가까이에 있다"라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이준석 개혁신당 정강정책위원장과 회동했다고 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저녁 CBS 라디오에 출연해 "사실은 단둘이 비밀 회동을 한 적이 있다. 며칠 전 1월 초에 만났다"면서"그렇게 긴 얘긴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신당의 총선 목표를 두고는 "지역구에 거의 후보를 내고, 양당의 철옹성 같은 독점 구도를 깨는 데 의미 있을 정도로, 되도록 많은 의석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당 창당 후 장기적인 관점의 목표와 관련해서는 "개헌을 통해 분권형 대통령제를 도입했으면 한다"며 "특권 없는 정치와 성역 없는 법치를 꼭 구현하겠다"고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021년 당 대표 시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당시 '당 소속 공직자의 잘못으로 치러지는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바꿔 후보를 공천한 데 사죄했다.

그에 앞서 2020년 총선에서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당 지도부의 위성정당 허용 결정에 동의한 것도 과오라고 인정하며 "그런 잘못을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회견문을 읽기에 앞서서는 "이재명 대표의 빠른 쾌유와 당무 복귀를 기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4월 총선에는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CBS 라디오에서 "(총선에) 출마 않겠다"면서 "평소 제가 1번 타자로 나가면 항상 다음 분들한테 예양으로서 저는 허드렛물 노릇을 할 테니 맑은 물은 이다음 분한테 기대하십시오. 이렇게 했다"고 설명했다.(자료=연합)

이수환 글로벌에픽 기자 lsh@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29.44 ▲37.58
코스닥 845.82 ▲3.91
코스피200 356.89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