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일)
center
(사진=연합)
지난해 5대 은행의 전체 임직원 수가 전년대비 소폭 감소한 반면, 비정규직은 크게 증가했다.

비대면 업무 증가와 맞물려 비용 절감 측면에서 직원 수를 줄여나가되 일부 비정규직을 늘려 고용 유연성을 높이는 모습이다.

6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의 지난해 3분기 말 총임직원 수는 7만3천8명으로, 2022년 3분기 말(7만3천662명)에 비해 0.9% 감소했다.

5대 은행 가운데 가장 임직원 수가 많은 국민은행이 1만7천252명에서 1만6천756명으로 2.9% 감소한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신한은행은 1만4천145명에서 1만3천766명으로 2.7%, 농협은행은 1만6천190명에서 1만6천179명으로 0.1% 각각 감소했다.

반면 우리은행은 1만3천836명에서 1만3천850명으로 0.1%, 하나은행은 1만2천239명에서 1만2천457명으로 1.8% 각각 증가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희망퇴직 등 자연 감소분에 따라 전체 직원 수가 줄고 있다"며 "IT(정보기술) 개발 인력이나 고령층 등을 지원하는 파트타이머는 비정규직으로 충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은행들의 점포 축소도 지속되고 있다.

5대 은행이 국내에 설치한 지점과 출장소는 지난해 3분기 말 3천931곳으로, 2022년 3분기 말(4천10곳)보다 2.0% 감소했다.

국민은행은 854곳에서 794곳으로 7.0%, 농협은행은 1천119곳에서 1천107곳으로 1.1% 각각 줄였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각각 725곳에서 722곳으로, 714곳에서 711곳으로 0.4%씩 점포를 없앴고, 하나은행도 598곳에서 597곳으로 1곳을 줄였다.

이런 가운데 비정규직 수는 눈에 띄게 늘었다.

5대 은행이 고용한 비정규직원 수는 지난해 3분기 말 8천83명으로, 2022년 3분기 말(7천733명)보다 4.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하나은행의 비정규직이 1천10명에서 1천353명으로 34.0%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국민은행은 2천344명에서 2천407명으로 2.7%, 우리은행은 669명에서 688명으로 2.8%, 농협은행은 2천692명에서 2천722명으로 1.1% 각각 늘었다.

신한은행의 경우 1천18명에서 913명으로 오히려 10.3% 감소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비정규직 증가 배경에 대해 "디지털 ICT(정보통신기술)와 연금 부문 등의 전문 인력 수요에 따른 경력직 수시 채용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부서장급 검사역을 영업 현장에 추가 배치하는 등 관련 조직을 재편하면서 관리전담 검사역 중 시간제로 근무하는 형태를 줄이고 전일제 근무 형태가 늘어나 비정규직 숫자가 줄었다."고 전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