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목)

손잡고 6초 정도 짧은 인사…李 "환영합니다", 元 "반갑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인천계양축구협회 시무식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원희룡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인천계양축구협회 시무식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원희룡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4·10 총선에서 '명룡대전'을 예고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국민의힘 원희룡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인천 계양 지역 행사에서 우연히 만났다.

이 대표와 원 전 장관은 이날 오전 계양구 계산체육공원 축구장에서 열린 계양축구협회 시무식에 참석했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회색 코트에 흰 목티 차림의 이 대표는 민주당 색깔인 파란색 운동화를 신었고, 원 전 장관은 짙은감색 코트에 국민의힘을 상징하는 빨간색 목도리를 둘렀다.

이 대표가 먼저 원 전 장관에게 악수를 청하며 "환영합니다"고 했고, 원 전 장관은 손을 잡은 채 "반갑습니다. 고생이 많으시다. 제주에서그때 봤었는데"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이 손을 잡고 짧은 인사를 나눈 시간은 6초 정도였다.

원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장면이 찍힌 영상을 올리면서 "오늘 시무식에서는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이 대표도 만나 인사를 나눴다"며 "계양에서 자주 만날 수 있길 바란다"고 적었다.
계양을은 이 대표가 현역 국회의원으로 있는 지역구다.

이 대표는 지난달 18일 기자간담회에서 '계양을에 그대로출마하느냐'고 묻자 "지역구 의원이 지역구 그대로나가지 어디 가나. 통상적 기준과 절차에 따라 생각해달라"고답해 재선 도전을 시사한 바 있다.

원 전 장관은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하며 계양을 출마를선언했고,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원 전 장관을이 지역구에 단수 공천하며 두 사람 간 빅매치가 펼쳐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