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목)

노사협상 난항…26일 찬반투표·28일 오전 4시 파업 돌입 경고

(사진=연합)
(사진=연합)
서울 시내버스 노동조합이 오는 28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25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서울시버스노동조합은 지난 23일 서울지방노동회의에서 지부위원장총회를 열고 28일 오전 4시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이달 23일까지 7차례 중앙노사교섭과 2차례사전 조정회의를 통해 임금교섭을 진행해왔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서울시버스노조에는 65개사 1만8천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조는 임금 인상, 호봉 제도 개선, 정년 이후 촉탁계약직에 대한 임금 차별 폐지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실질적 협상 주체인 서울시가 노조의 주장에 대해 대안 제시를 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시급 12.7% 인상 요구안에 대해 사용자 측은 아무런 대안도 제시하지 않으며 사실상 임금 동결로 맞서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노조는 오는 26일 총파업 여부에 대한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노사는 또 27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막판 조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자정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노조는 합법적 파업에 들어가게 된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