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월)
‘야한 사진관’ 음문석, ‘기쁨→눈물→분노‘ 극 몰입도 높인 감정 롤러코스터 열연
[글로벌에픽 유병철 기자]
‘야한 사진관’ 음문석이 무게감 있는 연기로 놀라게 했다.

지난 8, 9일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에서는 애타게 찾았던 두칠(최민철 분)을 체포하게 된 남구(음문석 분)의 나날이 펼쳐졌다.

남구는 악귀 최훈(최태준 분)을 해결한 기념 회식 자리에서 들려온 ‘박두칠’이라는 무전기 소리에 자리를 박차고 나섰다.

남구는 도망가는 두칠을 붙잡기 위해 찬우를 도왔다. 두칠과 대치하며 만감이 교차하던 남구는 염력으로 주변 아령을 두칠을 향해 던졌고, 더 나아가 찬우의 옆에 수갑을 높아 두며 검거에 도움을 줬다.

두칠이 체포된 후 집에 간 남구는 울고 있는 나래(한그루 분)를 지켜보며 오랜 시간 참아온 눈물을 터트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남구는 곧이어 큰 충격에 빠졌다. 바로 나래가 이혼 서류를 준비해 놓은 것은 물론 다른 남자가 있었던 것.

이어 남구는 복잡한 심정에 민현의 꽃집에 찾아갔다. 또한, 배신감을 느낀 남구는 눈앞에 보이는 화병을 던지며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드러내 긴장감을 팽팽하게 당겼다. 이에 과연 남구는 마지막 사진을 찍을 수 있을지 다음 전개를 기다려지게 했다.
음문석은 아내 바라기의 면모와 함께 투철한 사명감을 가진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매회 묵직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특히 말수는 적지만, 따뜻함이 서린 캐릭터를 노련하게 구현했다.

더불어 적재적소 능청스러운 연기로 고대리(유인수 분)와의 케미스트리를 더욱 차지게 살려내 보는 재미를 더했고, 묵혀온 감정을 토해낸 장면에서는 시청자들마저 뭉클하게 만들며 순간 몰입을 높였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은 매주 월, 화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방송된다.

유병철 글로벌에픽 기자 e ybc@globalepic.co.kr/personchosen@hanmail.net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42.14 ▲17.52
코스닥 847.08 ▼7.98
코스피200 373.68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