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월)
center
(사진=연합)
3분기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이 작년보다 10%넘게 감소한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삼성전자가 국내 전체 판매량의 80%이상을 차지했다.

1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340만 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10%감소한 수치로, 경제적 불확실성에 따라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제조사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84%로 압도적인 선두를 달렸다.

삼성전자는 3분기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Z플립5·폴드5의 사전 예약으로만 102만 대를 판매하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특히 클램셸(조개껍데기) 모양 갤럭시 Z플립5는 커버 디스플레이 '플렉스 윈도'를 새롭게 탑재하면서 20∼30대 이용자 사이 높은 인기를 얻었다.

다만 점유율 자체는 지난해 3분기(84%) 수준에 머물렀다.

3분기 애플은 국내 시장에서 스마트폰 신제품을 출시하지 않았지만, 점유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포인트 오른 15%를 기록했다. 아이폰15 시리즈는 국내에서 지난 10월에 출시됐다.

기타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점유율은 모두 합쳐 1%에 불과했다.

이 기간 모토로라는 폴더블 스마트폰 '레이저40 울트라'를, 영국 테크 스타트업 낫싱은 문자 모양(글리프) 인터페이스를 강조한 '폰 투'를 각각 국내 시장에 내놓은 바 있다.

이성수 글로벌에픽 기자 lss@globalepic.co.kr
<저작권자 ©GLOBALEPI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42.36 ▼9.93
코스닥 862.96 ▼0.43
코스피200 355.57 ▼1.22